광고

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사회공헌기업(19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업무협약

환경보건취약계층 위한 따뜻한 대한민국… 19개 기업 실내환경 개선 후원

허명숙기자 | 기사입력 2024/06/12 [15:07]

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사회공헌기업(19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업무협약

환경보건취약계층 위한 따뜻한 대한민국… 19개 기업 실내환경 개선 후원

허명숙기자 | 입력 : 2024/06/12 [15:07]

▲ 환경부


[환경이슈신문=허명숙기자] 친환경 벽지 및 생활용품 후원 등으로 환경보건취약계층을 위한 따뜻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환경부와 기업이 손을 맞잡는다.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최흥진)은 19개 사회공헌기업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환경보건취약계층의 환경성질환 예방을 위한 실내환경 개선 업무협약을 6월 12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서울 은평구소재)에서 체결한다.

환경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사회공헌기업이 제공한 친환경벽지 및 바닥재(장판), 페인트, 아토피보습제 등을 환경보건취약계층 500여 가구에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새롭게 후원에 참여하는 4개 기업((유)강청, ㈜브러시월드, ㈜에코매스, ㈜재현인텍스)은 친환경 생활용품을 후원한다.

환경부는 2009년부터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환경유해인자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저소득층 어린이, 노약자 등 환경보건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환경성질환 예방을 위한 실내환경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실내환경 검사기관 관계자들이 1,500여 가구를 방문해 곰팡이 등 7개 항목에 대한 실내 공기질을 진단하고,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실내환경 개선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토피, 천식, 비염 등 환경성질환을 앓고 있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지역별 거점병원과 협력하여 검진 및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진료비와 약제비를 지원(연간 250명 내외)하는 사업도 지속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는 실내환경 개선공사 현장에 후원기업의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여 봉사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등 관련 기업들이 환경보건 분야에 다양한 사회 공헌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임상준 환경부 차관은 “존 롤스의 ‘정의론’처럼, 가장 어려운 곳에 가장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기꺼이 공헌한 기업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