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울산시·에쓰-오일(주)·울산대학교병원 ‘닥터-카’운영 협력 맞손

에쓰-오일(주), 지난 2019년부터 매년 1억 원씩 후원

신원일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07:42]

울산시·에쓰-오일(주)·울산대학교병원 ‘닥터-카’운영 협력 맞손

에쓰-오일(주), 지난 2019년부터 매년 1억 원씩 후원

신원일기자 | 입력 : 2024/06/11 [07:42]

▲ 울산시청


[환경이슈신문=신원일기자] 울산시는 6월 11일 오후 3시 시청 본관 시장실에서 에쓰-오일(주)의 울산권역 닥터-카 운영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김두겸 울산시장, 김보찬 에쓰-오일(주) 유시에이치(UCH, Ulsan Complex Head), 정융기 울산대학교병원장이 참석해 ‘닥터-카’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한다.

닥터-카는 도로 위 응급실이라고 불리며 간호사나 응급구조사만 타는 일반구급차와 달리 외과나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가 탑승해 직접 환자를 처치하며 이송한다.

울산권역 닥터-카는 지난 2017년 9월부터 울산대학교병원에서 시범 운영하다 2019년 초 운영비 부족으로 한때 중단되기도 했다.

이에 지난 2019년 5월 에쓰-오일(주)이 지역 사회공헌사업으로 울산시민들의 생명과 직결된 닥터-카의 지속적 운영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후원하며 운영이 재개됐다.

이후 에쓰-오일(주)은 매년 1억 원을 후원하고 울산시가 2,000만원을 지원함으로써 닥터-카 운영의 안정적 기반이 마련됐다.

지난 7년간 중증외상환자의 생존율 향상을 위해 365일 24시간 쉼없이 운영되며 총 165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데 협력해 준 에쓰-오일(주)과 울산대학교병원에 감사드리며, 민관 상호협력으로 응급의료의 안전망 구축이 지속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