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북도·영덕군 직원들, 농촌 일손돕기 힘 모아

도청 해양레저과, 군청 해양수산과 직원 20명 복숭아 농가 봉사

편집국 | 기사입력 2024/05/14 [12:06]

경북도·영덕군 직원들, 농촌 일손돕기 힘 모아

도청 해양레저과, 군청 해양수산과 직원 20명 복숭아 농가 봉사

편집국 | 입력 : 2024/05/14 [12:06]

▲ 경북도·영덕군 직원들, 농촌 일손돕기 힘 모아


[환경이슈신문=편집국] 경북도청 해양레저과와 영덕군청 해양수산과 직원 20명이 지난 13일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덕군 축산면 칠성리의 한 복숭아 농가를 찾아 열매솎기 작업을 하며 일손을 도왔다.

적과라고도 불리는 열매솎기는 가지에 맺힌 열매가 많을 경우 양분이 분산돼 상품성이 나빠지는 것을 막기 위함으로, 보통 가지 하나에 성인의 한 뼘인 10cm 간격으로 상태가 좋은 복숭아 1개만 남기고 나머지 복숭아를 다 제거한다.

이날 참여자들은 오전 9시경 간단한 교육을 받은 후 과수원으로 투입돼 작업에 임하며, 농촌의 어려운 실정과 농업의 중요성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경험했다.

영덕군 해양수산과 백영복 과장은 “해가 갈수록 농·어가가 인력 구하기 어려워지는 실정”이라며, “직원들이 오늘 땀 흘린 만큼 본업으로 돌아가 공감을 바탕으로 지역민들이 효능감을 느끼는 시책을 펼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