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농림축산식품부, 고양이 사망 등 관련 사료 및 고양이 검사 결과

사료 검사 결과 검정 항목에 대해서는 ‘적합’ 판정, 검정 항목에 미포함된 원인물질에 대해 추가 조사할 예정

권병창기자 | 기사입력 2024/05/12 [16:49]

농림축산식품부, 고양이 사망 등 관련 사료 및 고양이 검사 결과

사료 검사 결과 검정 항목에 대해서는 ‘적합’ 판정, 검정 항목에 미포함된 원인물질에 대해 추가 조사할 예정

권병창기자 | 입력 : 2024/05/12 [16:49]

▲ 사료에 대한 유해물질 등 검사 항목


[환경이슈신문=권병창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고양이 사망 등과 관련하여 검사를 의뢰받은 사료(30여 건, 기존에 검사한 3건 포함), 유통 중인 관련 사료(20여 건) 등에 대해 유해물질(78종), 바이러스(7종)·기생충(2종)·세균(2종)에 대한 검사를 수행하였으며, 검사 결과 ‘적합(또는 음성, 불검출)’으로 판정되었음을 밝혔다.

농림축산검역본부로 의뢰된 고양이(10마리)에 대해 병원체·약독물 등을 검사한 결과, 바이러스(7종), 세균(8종), 기생충(2종), 근병증 관련 물질 34종(영양결핍 3종, 중독 31종), 그 외 유해물질 859종(살서제 7종, 농약 669종, 동물용의약품 176종 등)에 대해 ‘음성’ 판정 또는 고양이 폐사와의 직접적인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농식품부는 원인물질에 의한 사망 가능성 등을 배제할 수 없는 점을 감안하여, 추가적인 원인물질을 조사 및 검사할 예정이다. 또한, 이와 관련하여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함과 동시에, 동물의료계·사료업계·동물보호단체 등과 긴밀히 협력하여 대응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