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중소벤처기업부]동네상권, 우리가 스스로 만든다!

민간 전문가와 지역상인·주민이 협력하여 지속 가능한 상권을 위한 발전전략을 기획하는 ‘동네상권발전소’ 13곳 신규 선정

권병창기자 | 기사입력 2024/04/15 [16:48]

[중소벤처기업부]동네상권, 우리가 스스로 만든다!

민간 전문가와 지역상인·주민이 협력하여 지속 가능한 상권을 위한 발전전략을 기획하는 ‘동네상권발전소’ 13곳 신규 선정

권병창기자 | 입력 : 2024/04/15 [16:48]

▲ 중소벤처기업부


[환경이슈신문=권병창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상권기획자, 지역가치창출가(로컬크리에이터) 등 민간 전문가와 지자체, 상인·주민이 협력하여 지속 가능한 상권의 발전전략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동네상권발전소’ 사업 대상지 13곳을 신규 선정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작년 12월 제4차 지방시대위원회에서 ‘민간주도로 지속가능한 혁신상권을 조성해 지역상권을 재건한다’는 비전 아래 ‘지역상권 상생 및 활성화 종합계획’(2023년~2025년)을 발표했으며, ▴정부주도에서 상권주체와 민간주도로의 지원전략 변화, ▴지역사회와 공존·상호발전하는 상권 등을 새로운 정책 방향(패러다임)으로 제시한 바 있다.

‘동네상권발전소’는 새로운 상권 정책 방향(패러다임)에 부합하는 정부의 대표 정책으로, 민간 전문가가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사업(비즈니스) 모델 등을 제시하고 지자체·상인·주민 등 지역 구성원이 함께 지역 현안문제 해결 및 상권 발전전략 등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13곳의 예비상권들은 최대 1억 5천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연결망(네트워크) 구축, 지역 자원 발굴, 지속 가능한 상권을 위한 동네상권 전략 수립 등 상권 개발에 필요한 연구·기획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동네상권발전소를 통해 수립한 전략과제에 대해서는 상권활성화사업(3+2년간 최대 100억원) 연계시 우대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들을 살펴보면, 경남 창원시는 상권기획자인 ‘주식회사 디벨로펀’과 함께 지역의 지역가치창출가(로컬크리에이터)를 발굴하여 지역 자원을 활용한 상권 상표화(브랜딩) 및 신규 지역상표(로컬브랜드)를 출시(런칭)하고, 청년과 여성의 일자리를 창출하여 활기가 감소한 원도심 ‘소리단길’을 활성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전시는 한의학 거리, 인쇄거리 등 근대문화 특구 지역인 동구의 재발견 기회를 마련하고자 관광 특화 지역가치창출가(로컬크리에이터)인 ‘(주)제이어스’와 함께 음식 관광을 특화로 한 대전의 노포 트렌드를 마련하는 등 동구 상권을 대표적인 관광 상권으로 상표화(브랜딩)한다는 전략이다.

부산 기장군은 부산지역 기반 지역가치창출가(로컬크리에이터)인 ‘(주)로컬바이로컬’과 함께 기장미역, 기장쪽파 등 지역자원의 활용성을 높일 계획이며, 기장의 역사 문화자원을 기반으로 새로운 관광상권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장군 지역의 관련 기업들과 지속적인 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 밖에 전북 남원시는 문화축제-관광명소 연계를 통해 사람과 문화를 잇는 상권을 조성하고 상권의 지속 가능성을 위해 임대인과 임차인 간 상생·공존 소통공간(커뮤니티)를 구축할 예정이며, 강원 태백시는 태백이 가지고 있는 황지연못, 며느리공원 등 역사적 가치를 중심으로 지역가치창출가(로컬크리에이터) 기반 핵심 상권을 조성하여 방문객의 유입을 도모할 계획이다.

오영주 장관은 “지역소멸 위기 상황에서 지역의 가치를 발굴하고, 새로운 사회동향(트렌드) 접목을 통해 지역상권을 창의적으로 기획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혁신 역량을 보유한 상권기획자와 지역 구성원들이 동네상권발전소를 통해 지역상권을 더욱 활성화시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