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산시, 배달음식점 식품안전관리 강화 나선다!

(4~12월) 배달앱에 등록된 야간 운영 음식점 대상 매월 2회 야간 위생관리 실태 점검

신원일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07:15]

부산시, 배달음식점 식품안전관리 강화 나선다!

(4~12월) 배달앱에 등록된 야간 운영 음식점 대상 매월 2회 야간 위생관리 실태 점검

신원일기자 | 입력 : 2024/03/27 [07:15]

▲ 부산시청


[환경이슈신문=신원일기자] 부산시는 배달음식점 식품안전관리를 강화하고자 배달앱에 등록된 음식점을 대상으로 위생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위생 컨설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과 컨설팅은 최근 배달앱 주문의 보편화로 배달 음식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배달음식점의 위생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고, 이와 관련한 식품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점검을 통해 발견되는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하는 한편,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위생 컨설팅을 통해 영업자 스스로 위생관리 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오는 4월 한 달간 16개 구·군과 점검반을 꾸려 마라탕, 양꼬치, 훠궈 등을 배달하는 배달음식점 160여 곳과 자판기, 로봇 등으로 커피를 조리·판매하는 무인카페 20여 곳을 특별 점검한다.

또한, 4월부터 12월까지 배달앱에 등록된 야간 운영 음식점을 대상으로 매월 2회 야간 위생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조리장·조리시설의 위생적 관리기준 준수 여부 ▲소비(유통)기한 경과 원료 보관·사용 여부 ▲식재료의 보존·보관기준 준수 ▲작업장 내 이물(쥐‧해충 등)을 방지하는 시설기준 준수 여부 ▲건강진단, 위생모‧마스크 착용 여부 등이다.

아울러, 오는 6월부터 10월까지 객석이 없는 배달 전문음식점 160곳을 선정해 찾아가는 밀착형 위생 컨설팅을 실시한다.

지난해에는 80곳(구·군별 5곳)을 선정해 컨설팅을 진행한 바 있으며, 지난해에 컨설팅을 받은 영업주들의 반응이 좋아 올해에는 160곳(구·군별 10곳)으로 대상을 확대했다.

위생 컨설팅은 위생관리 경험이 풍부한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현장을 방문해 오염도 측정기(ATP 검사) 등을 활용한 업소별 맞춤형 진단을 한 다음, 영업자에게 시정사항을 지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컨설팅 이후 10일간 자율 시정 기간을 가지며, 자율 시정 기간이 지나면 구·군에서 업소를 재방문해 지적사항 개선 여부를 확인한다.

컨설팅 종료 후에는 만족도를 조사하며, 이를 통해 나온 개선 사항 등을 내년 사업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소라 시 시민건강국장은 “외식 문화 유행(트렌드) 변화 등으로 시장 규모가 크게 성장한 배달음식점의 식품안전관리를 강화함으로써 영업자들이 위생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스스로 문제점을 파악해 자율적으로 위생을 관리할 수 있게 유도하겠다”라며, “우리시는 배달음식점 식품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시민이 안심하고 배달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