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밝히려는 윤시윤vs숨기려는 최무성 ‘일촉즉발 대면 포착’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6/28 [11:55]

‘녹두꽃’ 밝히려는 윤시윤vs숨기려는 최무성 ‘일촉즉발 대면 포착’

김정화 | 입력 : 2019/06/28 [11:55]



‘녹두꽃’ 윤시윤과 최무성이 마주한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김승호)이 중, 후반부에 접어들며 스토리를 격동의 조선으로 확장시켰다. 극 초반 탐관오리와 양반들의 수탈에 맞서 떨치고 일어섰던 민초들은 이제 조선을 향해 검은 야욕을 보이는 일본에 맞서기 시작했다. ‘녹두꽃’은 점점 더 묵직한 메시지, 점점 더 강력한 울림을 선사하며 기념비적 드라마로서 가치를 입증하고 있다.

 

‘녹두꽃’에는 새 세상의 희망을, 다른 방식으로 꿈꾼 두 남자가 있다. 민초들이 근본이 되는 세상을 꿈꾼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 분)과, 개화된 문명의 빛으로 조선을 밝히고 싶었던 백이현(윤시윤 분)이다. 이처럼 다른 생각은 두 사람의 운명도 전혀 다른 방향으로 틀어놓았다. 그리고 급기야 두 사람은 이제 대척점에 서게 됐다.

 

6월 28일 방송되는 ‘녹두꽃’ 37~38회에서는 전봉준과 백이현의 대면 장면이 공개된다. 거병 계획을 숨기려는 전봉준, 거병 계획을 밝혀내려는 백이현. 두 사람의 날 선 대면이 안방극장의 숨통을 틀어쥘 것으로 기대된다.

 

공개된 사진은 오늘(28일) 방송되는 ‘녹두꽃’ 37~38회 한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사진 속 백이현과 전봉준은 마주한 채 의미심장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과연 이들이 무슨 대화를 나눈 것인지, 이전과 달라진 백이현의 모습에 전봉준이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서 백이현은 고부에 봉기가 일어났을 때 형 백이강(조정석 분)의 친모 유월(서영희 분)을 데리고 도주하던 중 전봉준의 도움을 받아 목숨을 구했다. 당시 백이현은 자신과 함께하자는 전봉준의 제안을 거절하며 “죽창은 야만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백이현은 향병에 징집됐고, 농민군들을 쏴 죽이는 도채비(도깨비)가 됐다. 반면 전봉준은 전주 화약을 이끌며 폐정개혁을 시작했다. 자신이 야만이라 치부했던 전봉준의 성과에 백이현은 충격을 받았다.

 

이에 백이현은 도채비의 삶을 버리고 전봉준 곁에서 집강이 되어 개혁을 실현하고자 했다. 그러나 또 다시 잔혹한 좌절이 백이현을 덮쳤다. 결국 백이현은 스스로 상투를 자르고 오니(도깨비)의 삶을 선택했다. 그렇게 달라진 모습으로 전봉준의 의중을 떠보기 위해 찾아온 백이현. 일촉즉발일 수밖에 없는 둘의 대화가, 이 대화가 오니가 된 백이현의 행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다.

 

한편 백이현과 전봉준의 대면 외에도 백이강-백이현 파란만장 이복형제가 드디어 재회를 예고하며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는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37~38회는 오늘(28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진주유등축제 현장"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