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동용궁사, 환경관리 ‘미온적’

부족한 정화처리시설 오수 바다로 배출
관광객, 악취와 불쾌감으로 눈살 찌푸려
용궁사 ‘모르쇠’ 기장군 현장확인 착수

허재현기자 | 기사입력 2019/06/04 [08:28]

부산 해동용궁사, 환경관리 ‘미온적’

부족한 정화처리시설 오수 바다로 배출
관광객, 악취와 불쾌감으로 눈살 찌푸려
용궁사 ‘모르쇠’ 기장군 현장확인 착수

허재현기자 | 입력 : 2019/06/04 [08:28]


 부산 기장군 기장읍에 소재한 사찰 해동용궁사에서 오수관로를 통해 하수처리장으로 배출하지 않은채 청정 바다로 배출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더욱이 기장군은 해동용궁사 주변 바위인 시랑대를 관광지로 개발하기 위한 용역을 진행 중으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방류된 하수는 개발예정 지역으로 흘러들어 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후폭풍이 예고된다.


 생활오수는 하수종말처리장을 거쳐서 방류하게 설계되었는데, 무단 방류된 오수는 악취와 부유물이 섞인 물이 고스란히 방출되고 있다.


 익명의 제보자는 하수처리장이나 정화시설을 거치지 않고, 불법으로 관로를 만들어 방류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그는 관할 기장군이 불법 방류하는 생활오수를 관리·감독 하지 않고 무단 방류에 동조하는 모양새로 조속한 사태파악을 촉구했다.


 생활하수는 생활이나 사업 활동으로 발생되어 하수관거를 통해 하천이나 강,바다로 방류된다. 생활하수는 독성이 강하지 않지만, 오염부하량이 크고 양이 많으며 오염원이 넓게 퍼져 있어 이를 정화하려면 많은 비용이 소요된다.


 관광객 김모 씨는 "해동용궁사 해안가를 둘러보고 있는데, 분뇨 냄새와 같은 악취가 심하게 나고, 해안가는 오수로 인해 더럽게 변해 있었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자세히 살펴보니 방류구에서 오염된 물이 방류되고 있었다."면서 “바다로 오수가 얼마나 많이 방류 됐겠느냐"고 성토했다.


 그는 또, "오염된 현장을 보고 빨리 개선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해동용궁사 안내데스크를 찾아 이야기 했지만 들은채 만채해 상당히 기분마저 나빴다”고 전했다. 더군다나, 관할 기장군청에 민원까지 넣었으나 납득할만한 아무런 답변이나 조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본지에 제보를 하게 됐다는 그는 “기장군과 해동용궁사 측은 조속히 환경오염 행위를 멈추고 시설을 정비해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이 눈살을 찌푸리기 보다 기분좋은 모습으로 추억을 담아 갔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본지의 취재가 시작되자 3일 기장군은 현장실사에 들어갔다.


 군 관계자는 “해동용궁사의 생활하수가 일부 바다로 유출되는 것을 확인했다. 현재 해동용궁사는 하수관로가 설치돼 있다”며 “오래전부터 사용된 시설에서 일부 유출이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는 뒤이어 “다시 면밀하게 현장을 살펴 오수 누출이 없도록 지도점검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허재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름다운 모정' 꾀꼬리의 육추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