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레저관광 분야에서 5년간 3천 개 신규 일자리 만든다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 발표, ’23년 해양레저관광객 연 1천만 명 달성 목표

신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9/05/16 [09:09]

해양레저관광 분야에서 5년간 3천 개 신규 일자리 만든다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 발표, ’23년 해양레저관광객 연 1천만 명 달성 목표

신영미기자 | 입력 : 2019/05/16 [09:09]

 정부는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2019년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해양레저관광의 고부가가치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하였다. 

 

 최근 들어 해양레저관광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유형도 서핑, 수중레저, 카누·카약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국민들이 바다를 더욱 자주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 」  을 마련하고, ‘다함께 즐기는 바다, 활력 넘치는 연안지역’이라는 비전 아래 4개 분야의 추진전략을 제시하였다. 

 

 이번 대책은 2017년 기준 580만 명인 해양레저관광객을 2023년 1,000만 명으로, 2017년 기준 659만 명인 섬 관광 방문객을 2023년 1,000만 명으로 확대하여 해양관광분야에서 3천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 권역별 맞춤형 해양레저관광 명소 조성  

 전 해역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7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하여 한국의 해양레저관광 명소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권역별 거점마다 주제(테마) 콘텐츠를 개발하고,  인공 서핑장, 다이빙풀, 글램핑장 등 권역별 특성에 맞는 주제(테마) 시설도 조성한다. 

 

 또한 권역별 거점을 중심으로 인근의 마리나 항만, 어촌 마리나역, 어촌뉴딜300사업지, 인근 도서로 이어지는 레저선박 전용 이동경로를 개발하여 한반도를 둘러싼 U자형 해양레저관광 코스인 ‘케이오션루트(K-Ocean Route)’를 육성할 계획이다. 

 

 (2) 체험·체류형 관광 콘텐츠 강화 

 기존 어촌관광, 낚시관광 등의 콘텐츠를 내실화하고 최근 경향에 맞는 신규 콘텐츠 개발을 추진한다. 갯벌생물 채취뿐만 아니라 바다해설사와 함께하는 생태학습 등이 가미된 어촌체험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어촌체험마을을 경관, 체험활동, 숙박 및 음식 등 부문별로 등급화하여 서비스 수준 향상을 유도할 계획이다. 

 

  더불어 주제(테마)섬 조성, 섬 연계 관광코스 개발 등 섬 관광 콘텐츠도 확대하고, 신규 콘텐츠 발굴을 위한 해양레저관광 우수 콘텐츠 상품화 및 우수 벤처기업 지원도 이루어진다. 

 

  (3) 해양레저관광 4대 핵심 산업 육성 

  성장가능성이 높은 해양치유* 산업, 마리나 산업, 크루즈 산업, 수중레저 산업 등 4대 해양레저관광 산업을 국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한 정책도 추진한다. 

 

 해양치유 산업 육성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시범거점 조성, 전문인력 양성, 근거법률 제정 등을 추진하는 한편, 마리나 산업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마리나 34개소(2,355선석) 외 추가로 6개소에 거점형 마리나*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크루즈선 대형화 및 기항 확대에 대비하여 크루즈 부두·터미널 등을 지속 확충하고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20년까지 10만 명으로 확대하기 위한 국제선사 출범 여건을 조성하고자 한다. 마지막으로 수중레저산업 활성화를 위해 해중경관이 우수한 다이빙 지점을 홍보하고, 개발여건이 우수한 해역(제주, 강원 고성)에 다이빙 지원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4) 교육·체험 확대를 통한 친수문화 정착 

 친수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해양교육 시범학교, 찾아가는 해양교실을 지속 운영하는 한편, 해양레포츠 체험교실과 생존수영교실 운영을 확대하고 패들보트, 서핑 등 신규 종목도 도입할 예정이다. 

 

  최준욱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해양레저관광의 잠재력을 일깨우고, 해양레저관광산업을 미래 혁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추석용 함양산 사과 수확해요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