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업체, 공시체 폐기물 부실관리 ‘도마위’

폐기물임에도 불구, 관행적인 불법반출
폐기물처리 비용 절감 경영에도 ‘한몫’
레미콘업계 관행 확산 환경의식 '절실'

허재현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1:40]

레미콘업체, 공시체 폐기물 부실관리 ‘도마위’

폐기물임에도 불구, 관행적인 불법반출
폐기물처리 비용 절감 경영에도 ‘한몫’
레미콘업계 관행 확산 환경의식 '절실'

허재현기자 | 입력 : 2019/04/15 [11:40]

 ▲ 폐기물관리 규정을 어기고 공장 외부로 반출된 공시체 (일명 몰드)   


 레미콘 업체에서는 폐기물 여부를 충분히 숙지하고 있지만, 일부 관련업계는 불법으로 반출하거나 투기마저 자행, 폐기물관리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실제로 창원시 진북면에 소재한 D레미콘의 경우 사업장 폐기물인 공시체(일명 몰드)를 공장주변 마을에 무단 투기한 사실이 적발돼 당국은 현재 진상조사에 착수한 상태이다.

 

 동종 업체에 근무하고 있는 A씨는 “레미콘 강도 시험을 하고 폐기물처리를 하여야 하는 공시체를 공장주변에 쌓아(적치) 두었다가 마을주민이나 타 현장에서 필요에 따라 요구하면 화단용이나 담장용 등으로 무상공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폐기물처리 시에는 별도의 폐기물처리 비용이 들어가지만 무료로 나누어 줄때에는 처리비용도 아낄 수 있어 일석이조다”라고 전했다.

 

 그의 말대로라면 그동안 불법적인 일들이 지속돼 왔음을 짐작케 하는데 설득력을 더하고 있다.

 

 폐기물의 불법처리 근절과 적법한 처리를 위해 당국은 철저한 현장조사를 거쳐 관련법에 따른 상응한 행정조치에 비중을 두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폐기물관리법상 ‘폐기물’이란 사람의 생활이나 사업 활동에서 더 이상 필요치 아니하게 된 것을 말한다고 명시돼 있다.


 시멘트 강도에 따른 측정용 공시체(몰드) 역시 제역할을 다했을 경우, 사업장 폐기물로 분류해 신고를 득하고 건설폐기물의 중간처리업체에 위탁,처리해야 한다.

 

 일련의 과정을 생략하고 불법 유통시킨 사업장은 폐기물처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우월적 경영으로 지목된다. 하지만, 불법행위의 적발시에는 기업 이미지에 치명적일 수 있어 세심한 주의가 요구되는 대목이다.


 폐기물임을 알면서도  불법 반출한 사실이 발각된 업체는 환경상식에 있어서도 낙제점을 받을 만한 수준으로 관련법으로부터는 자유롭지 못할 것이란 견해가 지배적이다.

 

 한편, 현장조사를 나갔던 관할 구청의 관계자는 “현장 확인 결과 공시체가 공장 외부로 반출된것은 확인을 하였다. 업체측에 확인 결과 공장에 근무중인 직원이 본인 집 담장을 만드는데 사용하기 위해 가져갔을 뿐 고의적인 폐기물반출은 아니라고 했다.” 그러나 구청 관계자는 “관련법에 따라 배출자와 함께 폐기물처리 능력을 갖추지 않은 사람이 폐기물을 가져갔기 때문에 쌍방을 고발조치 할 예정이며 차후 레미콘업체들의 관리·감독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같은 실정에 레미콘업체들의 폐기물 관리부실과 환경오염행위 및 건축법위반 등이 만연하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행정 당국의 관리·감독이 절실한 상황이다.   <허재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리산 엄천강 래프팅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