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아리랑’오늘(11일) D-DAY, 드디어 막 오른다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4/11 [09:26]

‘내가 사랑한 아리랑’오늘(11일) D-DAY, 드디어 막 오른다

김정화 | 입력 : 2019/04/11 [09:26]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이 대망의 막을 올린다.

 

2019년 4월 11일 바로 오늘, 문화체육관광부와 KBS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하는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CP 김호상)이 열린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우리 민족의 희로애락을 함께한 울림 ‘아리랑’을 새롭게, 다 함께 불러보는 뜻 깊은 공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역사적인 날을 맞이해 열리는 특별한 공연인 만큼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다양하고 의미 있는 콘텐츠로 가득 채워질 전망이다. 우선 뛰어난 연기력은 물론 자신의 목소리를 뚜렷하게 낼 줄 아는 배우 문소리가 단독 MC로 나선다. 문소리는 안정적인 진행으로 ‘내가 사랑한 아리랑’의 품격을 완성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도 출격을 예고했다. 대한민국 대표 소리꾼 장사익, 국악인 안숙선, 국악인 남상일, 국악인 이희문, 블루스대모 한영애, 펑크밴드 크라잉넛, R&B 소울디바 정인, 차세대 K팝디바 효린, 뮤지컬배우 손준호, 래퍼 치타, 크로스오버 사중창 그룹 포레스텔라, 이희문컴퍼니 남자프로젝트그룹 놈놈, 한국형 레게밴드 ‘노선택과 소울소스’ 등. 이들은 따로 또 같이 가슴 뭉클하고 감동적인 무대를 꾸민다.

 

그런가 하면 ‘내가 사랑한 아리랑’이라 가능한 음악가들의 출연도 기대를 모은다. 세계적 피아니스트 두닝우, 비올리스트 안톤강, 트럼펫터 바실리강 등 독립운동가 후손 음악가들이 그 주인공이다.

 

이처럼 특별한 아티스트들의 무대 외에도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우리 민족의 혼과 얼이 담긴 울림 ‘아리랑’을 매개로 100년 전 이 땅의 독립을 부르짖던 사람들을 기억하고, 100년 동안 이 땅을 지켜온 사람들을 위로하며, 이 땅의 미래를 책임질 사람들을 응원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가슴 벅찬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뜻 깊은 날을 맞이해 열리는 특별 공연 ‘내가 사랑한 아리랑’의 막이 오르는 순간이 기다려진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KBS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하는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4월 11일 오늘 KBS홀에서 개최되며 오후 8시 20분부터 KBS 2TV에서 생중계된다.

 

<사진제공=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화려한 혼인색 '바다직박구리'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