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쓰레기 없는 바닷길 만들기에 앞장서다

희망근로 지원사업 통해 쾌적한 어항 및 바닷길 만들기 총력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2/08 [14:45]

창원시, 쓰레기 없는 바닷길 만들기에 앞장서다

희망근로 지원사업 통해 쾌적한 어항 및 바닷길 만들기 총력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2/08 [14:45]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주요 어항과 바닷길이 지난 1월까지 실시된 2018년 희망근로 지원사업(2차)을 통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으로 변모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미세플라스틱 등 해양쓰레기로 인한 해양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돼, 지난해 11월 19일부터 1월 23일까지 약 2개월 간 34명의 희망근로자들과 함께 관내 주요 어항과 해안가를 대대적으로 정비했다. 

 

 이번 희망근로사업 참여자들은 고현항, 구복항, 명동항 등 관내 주요 어항 10여 곳과 해안가에 투입되어 폐스티로폼 부표를 비롯해 그물, 낚시, 로프 등의 폐어구와 플라스틱, 비닐 같은 기타 쓰레기 총 5t 가량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했다.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희망근로 사업을 통해 창원시의 어항과 바닷길이 몰라보게 깨끗해졌다”며 “이에 그치지 않고 환경수도로서 창원시가 해양쓰레기 없는 도시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카메라 위 천연기념물 '팔색조'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