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네트워크 > 창원.함안.창녕.의령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창원시, 쓰레기 없는 바닷길 만들기에 앞장서다
희망근로 지원사업 통해 쾌적한 어항 및 바닷길 만들기 총력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9/02/08 [14:45]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주요 어항과 바닷길이 지난 1월까지 실시된 2018년 희망근로 지원사업(2차)을 통해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으로 변모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미세플라스틱 등 해양쓰레기로 인한 해양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돼, 지난해 11월 19일부터 1월 23일까지 약 2개월 간 34명의 희망근로자들과 함께 관내 주요 어항과 해안가를 대대적으로 정비했다. 

 

 이번 희망근로사업 참여자들은 고현항, 구복항, 명동항 등 관내 주요 어항 10여 곳과 해안가에 투입되어 폐스티로폼 부표를 비롯해 그물, 낚시, 로프 등의 폐어구와 플라스틱, 비닐 같은 기타 쓰레기 총 5t 가량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했다.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희망근로 사업을 통해 창원시의 어항과 바닷길이 몰라보게 깨끗해졌다”며 “이에 그치지 않고 환경수도로서 창원시가 해양쓰레기 없는 도시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08 [14:45]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