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밀양강은 겨울 물새들의 향연 중
큰고니떼 50여 마리, 청둥오리, 원앙 등 먹이 활동으로 진풍경 이뤄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9/01/22 [14:58]

 


겨울철 진객 큰고니(백조)떼 50여 마리가 밀양강에 날아들어 우아한 자태로 밀양강 곳곳을 돌아다니며 수생식물 등 먹이 활동을 하는 모습이 최근 발견됐다.

 

 시베리아 몽골에 머물다가 겨울철에 우리나라를 찾는 천연기념물 제 201호인 큰고니는 청정 밀양강 지역에 해마다 찾아오고 있다.

 

 큰고니는 큰 무리를 지어 생활하며 우아함이 뛰어나 ‘호반의 무희’라고 불린다. 큰고니는 오리과에 속하는 대형 물새로 국제적 보호가 필요한 진귀한 겨울새로 1968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고, 2012년에는 멸종 위기 야생동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 받고 있다.

 

 최근 밀양으로 이주하여 삼문동에 거주하는 최 모씨(40세)는 “동화 속의 백조를 밀양강 제방을 걷다가 보게 되어 깜짝 놀랐다. 겨울 물새를 보며 운동할 수 있다는 것은 다른 곳에서는 맛볼 수 없는 이색적인 즐거움이다”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최근 밀양강에는 청둥오리, 고니, 검은머리물새떼 등 수만마리의 철새가 집단을 이루어 찾아온다. 환상적인 군무를 수시로 보여주는 밀양강 철새들의 향연은 3월까지 이어진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22 [14:58]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