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고 싶은 도심 숲길, 부산그린라인파크 완공

걷고 싶은 산책길, 다양한 테마 쉼터 등 조성하여 시민친화적 열린 공간 제공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1/09 [16:21]

걷고 싶은 도심 숲길, 부산그린라인파크 완공

걷고 싶은 산책길, 다양한 테마 쉼터 등 조성하여 시민친화적 열린 공간 제공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1/09 [16:21]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동해남부선 고가 선하부지 유휴공간에 산책로, 녹지, 시민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부산그린라인파크 조성사업’ 전 구간(하마정사거리∼원동교, L=6.0㎞)을 완공하였다고 밝혔다.

 

  부산그린라인파크 조성사업은 ‘13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소유하고 있는 동해남부선 고가 하부의 방치된 유휴부지에 녹지와 산책로, 휴게쉼터, 운동시설 조성 등 효율적인 활용과 관리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부산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협약하여 고가 선하부지(부산진구 하마정 사거리∼동래구 원동교)에 도심 속 명품 숲길을 만드는 사업이다.

 

  시는 ‘16년 12월 사업에 착공하여 ’17년 12월 1단계 동래구간(온천천철교∼동래구 원동교, L=2.8㎞)을 완료하였으며, 작년 11월에 2단계 연제구간(하마정사거리∼교대역, L=3.2㎞)을 완료하여 전 구간에 도심 숲길을 조성하였다.

 

  부산진구 하마정 사거리에서 동래구 원동교 구간 내에 다양한 테마 휴게 쉼터를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걷는 즐거움과 지역 커뮤니티공간을 제공하며, 사계절 꽃을 볼 수 있는 산책로와 도심지 내 다양한 소생물을 관찰할 수 있는 위글링 스팟*을 조성하여 숲과 더불어 살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위글링 스팟(wiggling spot): ‘꿈틀꿈틀거리는 장소’라는 사전적 의미로 다양한 도시 소생물 서식 기반 장소

 

  또한 산책로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파고라, 등의자, 안내판 등 편의시설과 시민체력 증진 향상을 위한 운동시설을 설치하고, 야간 이용 시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가로등과 CCTV 설치도 완료하였다.

 

  특히, 그동안 이용할 수 없었던 온천천 폐철교가 안전진단을 거쳐 새롭게 탄생하여 시민들이 온천천을 조망하며 산책하고, 야간 경관조명과 인근 간이초소를 재활용한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는 등 지역명소로서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사람 중심의 보행공간과 시민친화적 열린 공간을 제공하는 부산그린라인파크는 부산의 열악한 고가하부 공간 녹화의 모범 선례이자 또 하나의 명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선7기 시정정책 핵심사업 중 하나인 ‘걷고 싶은 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리산 엄천강 래프팅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