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네트워크 > 진주.사천.남해.하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주10월 축제, 태풍‘콩레이’북상으로 5~6일 휴장, 7일 재개장
진주남강유등축제, 개천예술제,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태풍으로 2일간 휴장
 
김현지기자   기사입력  2018/10/05 [16:33]

제25호 태풍‘콩레이’가 6일 새벽부터 7일 오전까지 남해안 일대를 지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안전과 태풍대비를 위하여 진주남강유등축제를 비롯한 진주시의 10월 축제가 10월 5~6일은 휴장하고 10월 7일에 재개장된다.

 

 지난 3일 진주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10월 축제의 주관 단체인 진주문화예술재단, 한국예총 진주지회,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사무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북상에 따른 안전관리 긴급대책 회의를 실시한 후 대비책을 마련하였으며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4일 저녁 휴장을 최종 결정했다.

 

 단, 제68회 개천예술제 예술경연대회 중 실내에서 진행되는 6~7일의 무용 경연대회, 음악경연대회 등은 계획대로 진행된다.

 

 10월 축제를 추진 중에 있는 주관단체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유등 및 부스 결박상태 점검, 부교 및 대형 수상등(燈)을 강가로 이동하여 고정  시키는 작업을 하고 전기를 차단하는 등 태풍에 대비하고 있다.

 

 진주시 관계자는 “축제는 안전이 담보되어야 하며,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축제 주관단체는 물론 관련 부서에서도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며 태풍이 지나간 뒤 축제가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신속한 복구 등 사후 대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풍 콩레이는 지난 2016년 10월에 남해안을 강타한 태풍 ‘차바’와 진로와   시기가 아주 유사하며 진주남강유등축제, 개천예술제,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등   진주 10월 축제는 당시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하고 신속한 사후 복구로 휴장 하루 만에 개장하여 관광객을 맞이한 적이 있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05 [16:33]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