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 현장포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림산업(주), 무단야적 등 잇단 ‘불법 행각’
도로점용 가시설물 설치 교통흐름 방해
출입차량 도로오염 심각, 저감시설 전무
‘임시사용승인’ 없이 현장사무실 무단사용
 
허재현기자   기사입력  2018/09/11 [13:21]
▲ 당국의 임시사용 승인도 없이 마구잡이로 도로를 점용하고 있다.    

 

 도급순위 4위의 굴지 대림산업(주)이 부산시 명지국제신도시 복합 4블록에 신축 중인 부산명지복합시설 공사도중 안전불감증 및 무단야적 등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더욱이 주변 환경관리가 허술한데다 불법행위마저 만연하지만 단속의 손길은 미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월 9일, 본지 보도 이후에도 대로변의 일부 차선을 불법 점용하고 부산지방검찰청 서부지청 앞 도로를 안전시설이나 안전조치도 없이 각종 건축자재를 무단으로 야적해 놓고 있다. 이곳을 통행하는 운전자들의 불편이 다분한데도 불구, 대림산업은 사실상 수수방관하고 있는 셈이다.
 
건축공사 현장에서 불법 도로점용, 각종 건축자재의 인도상 적재 등 위법행위가 공공연히 자행되고 있다. 하지만, 행정당국의 지도·단속은 미온적이다.
 
운전자 신 모(40세 남)씨는 “관련법을 무시하고 마구잡이식으로 공사를 하는 것은 대기업으로서 해서는 안 되는 처사”라며 “불법을 자행하고 있는 현장에 대해 강서구청과 관계 당국에서 아무런 조치 없이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볼멘소리를 내뱉었다.

 

▲ 현장출입 차량들로 인해 도로면의 오염이 심해 운전자들의 불만이 높다    

 

당국 관계자는 “대림산업은 부산명지복합시설공사를 하면서 비산먼지발생 사업장으로 허가를 받은 상태다. 환경오염 및 환경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주지했다.그는, “현장을 방문해 미비한 사항이 있다면 관련법을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행정조치를 강구 하겠다.”고 밝혔다.
 
 대림산업(주)은 부산 강서구 명지동 명지지구 복합 4블록 일대 96,328.425㎡ 규모로 지하 2층 지상 47층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 신축공사를 하고 있다.

 

지난 수 개월간 당국으로부터 소방·전기안전진단 등 임시 사용승인 없이 건설사 측이 현장사무실을 불법 사용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공사 중인 건물을 무단 사용하다가 추후 발생할 수 있는 화재 및 안전관리에 대한 의식이 부족해 공사현장의 안전불감증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  임시사용승인도 받지 않고 공사중인 건물 내부를 현장사무실로 사용하다 적발되어 시정명령이 내려질 예정이다.    

 

현행 건축법에 따르면, 공사 중인 건축물 중 일부분을 업무시설로 임시 사용할 경우 당국으로부터 임시사용승인 신고를 하고 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어길 시에는 건축법 제111조에 의해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 할 수 있다고 규정되어 있다. 하지만 절차나 규정은 무시된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인허가를 맡고 있는 부산자유경제구역청 관계자는 “대림산업(주)의 공사현장에 대해 지도·점검을 한 결과 위법사항이 확인되어 시정명령 처분을 할 것이며, 추가로 현장에서 또 다른 위법이 행해지지 않도록 현장관리에 만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명지국제신도시에 들어서는 대림산업(주)의 부산명지복합시설은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보였지만 이번 언론 보도로 인해 시공사의 자부심 또한 상당히 위축될 것이란 우려 섞인 전망이다.
 <허재현 기자 hkisnews@naver.com>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11 [13:21]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