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피플 > 환경단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청소년동아리 ‘화포천습지생태학습관’ 견학
거제도 생태학습관 필요성 제기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8/08/24 [08:00]

 

 “거제도에도 습지공원이나 생태학습관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청소년환경동아리 회원들이 김해 화포천 습지생태공원을 다녀오면서 한 말이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연합) 청소년동아리와 회원 등 30여명은 지난 8월 11일 김해 화포천 습지생태공원을 견학했다.

 

이들은 전문가와 함께 공원 탐방로를 걷으면서 습지의 생태자원을 배우고 습지생태학습관에서는 해설사들 로부터 화포천의 생태환경과, 공원조성 과정 등을 배웠으며, 봉하마을도 방문했다.

 

윤그리나 학생은 “날씨가 더웠지만 다양한 습지생물을 관찰하고 배울 수 있었다”면서 “습지복원을 위해 노력한 김해시민들의 관심과 노력이 대단하다고 느꼈다. 거제에도 습지공원이나 생태학습관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해시 해설사는 “화포천생태습지공원은 봉하마을에 귀향한 노무현대통령의 습지보전과 환경사랑의 결과로 만들어졌다”면서 “공원은 길이가 3.5km, 면적은 159만평방미터로 812종의 다양한 생물자원이 서식하고 있다. 보존가치가 높아 2017년에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김해시는 2012년에 생태공원과 습지학습관을 조성했으며, 매년 1만명이상의 탐방객이 찾아온다.”고 설명했다.

 

환경연합 이종우 의장은 “생태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자주 운영하고 싶지만 예산부족과 전문교육시설 부재로 어려움이 많다. 거제지역은 한반도 유일 멸종위기1급 남방동사리를 비롯해 수많은 보호동식물이 있고 생물종다양성이 높아 생태 학습 조건이 매우 좋다”면서 “시내에도 환경교육센터가 설립 된다면 시민 학생을 위한 환경교육활동 거점이 될 뿐 아니라 생태관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프로그램은 환경연합이 거제교육지원청에서 예산을 지원 받아 매달 진행하는 ‘거제도 자연생태해설사 양성 및 보호동식물 모니터링’ 활동의 하나였다. 매달 운영되는 이 프로그램은 전문강사와 함께 진행하고 탐방 주제도 다양해 청소년들의 참여와 회원 및 일반시민들의 참여도 높다.

 

청소년동아리는 지금까지 거제자연휴양림, 삼거천 일대, 사곡해수욕장, 연초 연꽃단지, 산양천-구천천 일대 등에서 보호동식물 등을 모니터링하고 환경정화활동을 벌였다. 활동결과는 11월 중 소책자형태의 보고서로 출간해 각 학교와 공공기관 등에 발송할 계획이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24 [08:00]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