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대 이상훈 남해부군수 취임

별도 취임식 없이 첫날 적조 대비상황 점검 등 업무 돌입

김현지기자 | 기사입력 2018/07/30 [10:53]

제30대 이상훈 남해부군수 취임

별도 취임식 없이 첫날 적조 대비상황 점검 등 업무 돌입

김현지기자 | 입력 : 2018/07/30 [10:53]

  이상훈(48) 신임 남해부군수가 30일 취임,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경남도의 인사발령에 따라 제30대 남해부군수로 임명된 이상훈 부군수는 남해충렬사 참배와 이순신 순국공원 방문을 시작으로 오후 2시께 남해군청에 도착, 장충남 군수로부터 임용장을 받고 별도의 취임식 없이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이 부군수는 첫 일정으로 남해군의회를 방문, 박종길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들과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이어 오후 3시께 지난 24일부터 관내 해역에 적조주의보가 내려짐에 따라 황토적치장과 전해수황토살포기 2대가 설치 중인 창선면 현장을 찾아 군의 적조 대비상황을 점검했다.

 

 경남 고성 출신인 이 부군수는 지난 1998년 5급 공채로 함양군청에서 첫 공직생활을 시작했으며 2008년 서기관으로 승진해 경남도의 행정지원국 인사과와 투자유치단장,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실 자치행정과, 국가기록원 콘텐츠기획과장을 지내는 등 중앙부처와 경남도의 주요 직책을 두루 역임, 탁월한 업무능력을 발휘하고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 문화예술과장으로 근무하다 이번에 남해부군수로 부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카메라 위 천연기념물 '팔색조'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