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문' 같은 휘영청 떠오른 '보름달'

권병창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1:13]

'슈퍼문' 같은 휘영청 떠오른 '보름달'

권병창기자 | 입력 : 2020/12/01 [11:13]

 

<30일 저녁 10시30분께 국회 소통관앞 뜰에서 카메라로 촬영한 보름달/사진=권병창 기자>

[국회(글/사진)=권병창 기자] '민의(民意)의 전당', 국회 소통관에서 고성능 카메라 앵글에 포착된 반영월식에 이어 슈퍼문같은 보름달이 휘영청 떠올랐다.

이채로운 '반영월식'은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가 아닌 반그림자 속으로 들어가면서 일어나는 천문현상의 우주 향연이다.

 

<30일 오후 10시30분께 유난히 슈퍼문 같은 보름달이 망원 카메라에 뚜렷하게 들어온다./사진=권병창 기자>

올들어 3번째이자, 마지막으로 선보인 반영월식은 이날 오후 8시55분께 대미를 장식한 것으로 파악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