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네트워크 > 부산/울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남도, ‘환경의 날’ 맞이 하천 정화 활동 실시
김은경 환경부장관에게 환경분야 국비 1,791억 원 지원 건의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8/06/04 [08:50]

- 6월 1일(금) 창녕 남지체육공원 주변 하천정화 활동 펼쳐...기관 단체 등 500여 명 참가
- 한경호 권한대행, 제23회 환경의 날 맞아 경남 방문한 김은경 환경부 장관에 국비 지원 건의

 

경상남도는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함께 ‘제23회 환경의 날(6.5.)’을 맞이하여 6월 1일 낙동강 수계지역인 창녕 남지체육공원 일원에서 하천 정화 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정화활동에는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김충식 창녕군수, 신진수 낙동강유역환경청장, 환경단체, 지역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천 주변 정화활동으로 지역민들에게 낙동강 수질개선과 환경보전의 필요성을 알렸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환영사를 통해 “제23회 환경의 날을 맞이하여 지자체, 공공기관, 환경단체, 지역 주민들 모두가 평소에 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스스로 실천하려는 마음가짐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환경을 지키기 위한 우리 모두의 다짐을 새롭게 하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한경호 권한대행은 경남을 방문한 김은경 환경부 장관에게 내년도 환경분야 국비 지원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설명하면서 국비 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한 권한대행은 “경상남도 하수도 보급률이 89.4%로 전국 평균 93.2% 보다 낮아 농어촌 지역 내 마을 단위 하수처리장 조기 확충으로 공공수역의 수질개선이 시급하다.

 

또 매년 낙동강 녹조가 발생하고 있는데 미 FDA 지정 해역의 75%가 남해안에 있어 주변해역의 수질보전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소규모 마을 하수도 설치와 노후시설 개량 등 내년도 농어촌 마을하수도 정비 사업비 1,737억 원 중 1,223억 원의 국비를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또한 국지성 집중호우 등 하수 범람에 따른 침수피해 발생 우려 지역과 상습 침수피해 및 수질악화 우려지역을 대상으로 환경부에서 지정한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지역에 대해서도 차질없는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 지역은 도내 9개 시군, 14개 지구로, 하수저류시설 및 우수관로 설치를 지원한다. 2020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며, 현재 6개 지구에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내년도에는 신규 4개 지구를 포함하여 7개 시군, 10개 지역에 국비 315억원을 지원해 줄 것을 적극 건의했다.

 

그리고 최근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로부터 도민 건강을 보호하고자 대기질을 개선하고 수송분야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한 전기차, 수소차, 천연가스차 등 환경 친화적 자동차 보급 지원 사업에도 국비 253억 원을 지원 요청했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04 [08:50]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