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뉴스 > 지역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영거제환경연합, 바다의 날 사곡해수욕장 정화활동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8/06/01 [17:13]

 5월 31일 제23회 바다의 날을 맞아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상임의장 이종우) 회원들은 퇴근 후후 사곡해수욕장에서 해양정화활동과 거제씨월드 고래쑈 반대 캠페인을 벌였다.

 

이날 참가자들은 1시간동안 해수욕장에서 각종 바다쓰레기와 스티로폼 등 어업용쓰레기, 담배꽁초, 음료수병, 일회용품 등을 수거했다.

 

참가자들은 “주말마다 어린아이가 있는 가족단위로 수백명의 시민들이 해수욕장을 찾고 있으나 모래밭이 깨끗하지 못해 안타깝다”면서 “조금이나마 바다환경개선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12일 환경연합 청소년동아리 회원 20여명은 사곡만일대에서 생태체험활동을 벌인 후 해수욕장 정화활동을 벌였다.

 

환경연합은 거제시와 민간사업자가 해수욕장과 갯벌 등 100만평의 사곡바다를 매립해 해양플랜트산단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지난해 4월부터 본격적인 반대운동을 벌여오고 있다.

 

5월 31일 바다의 날은 대한민국이 해양 국가로서 국제 환경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능력을 기르고 바다 및 해양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하여 1996년 제정한 법정 기념일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01 [17:13]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