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통영항내 좌주된 낚싯배 구조...인명피해 없음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8/05/26 [13:59]

통영해경, 통영항내 좌주된 낚싯배 구조...인명피해 없음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8/05/26 [13:59]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신동삼)은 오늘 26일(토) 오전 8시 10분경 통영항 충무교 인근 저수심 해상에서 낚싯배 A호가 좌주*되어 구조하였다고 밝혔다.
  * 좌주 : 물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많이 쌓인 곳에 배가 얹히거나 걸리는 사고

 

 이날 사고는 낚싯배 A호(9.16톤, 거제선적, 승선원 6명)가 지난 25일(금) 오후 4시경 통영시 인평항에서 낚시객 5명을 태우고 출항하여 다음날 26일(토) 오전 8시 10분경 입항중 운항부주의로 통영항내 충무교 인근 저수심 해상에서 좌주되었다.

 

 낚싯배 A호 선장 손 모씨(51세)는 오전 8시 10분경 휴대전화로 통영파출소로 구조 요청하였으며, 통영해경은 구조대 및 통영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으로 보내어, 오전 8시 16분 현장에 도착한 통영해경은 승객을 연안구조정으로 옮겨 태웠으며 경찰관들이 A호에 승선하여 침수 등 추가 위험성 여부를 파악하였다.

 

 좌주된 낚싯배는 선주측에서 섭외한 선단선에 의해 이주작업을 실시하였으며, 통영해경은 주변 통항선박 대상 안전관리 및 안전 호송하여 낚싯배는 자력항해로 통영시 인평항에 입항하였다.
 
 통영해경 관계자는“A호가 운항 부주의로 저수심 측으로 항해하다 좌주된 것으로 판단한다”하며,“음주측정 결과 A호 선장은 술은 마시지 않은 것(PASS)으로 확인 되었다”고 말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고성군 해명마을, 바지락 캐기 체험 ‘성황’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