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폐기물 불법사용 사법기관에 고발돼

익명문자 메시지로 보도기사 삭제 버젓이 협박
폐기물 공급업체로 반송, 지자체 추가조치 예정

허재현기자 | 기사입력 2018/05/03 [21:45]

롯데건설,폐기물 불법사용 사법기관에 고발돼

익명문자 메시지로 보도기사 삭제 버젓이 협박
폐기물 공급업체로 반송, 지자체 추가조치 예정

허재현기자 | 입력 : 2018/05/03 [21:45]

 

 

관할지자체, 폐기물재활용  미신고  행정조치

롯데건설의 폐기물 불법사용 보도(본지 30일자)와 관련, 관할 지자체는 현장을 확인후 해당 사법기관에 전격 형사고발 조치를 단행했다.

 

지자체의 담당 공무원은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폐기물 불법사용에 대해 현장 확인 결과 롯데건설은 폐기물 재활용 미신고 상태에서 10여 개의 레미콘업체로 부터 사업장폐기물에 해당하는 공시체(몰드)를 제공 받아 가설울타리 밑 빈 공간을 막는 용도로 불법 사용한 것을 확인하였으며 사법기관에 고발조치를 하였다고 전했다.

 

한편 보도이후 신원을 알 수없는 익명의 전화로 취재진에게 보도기사 삭제를 요구 및 협박문자를 가하는 등 버젓이 협박 또한 이어졌다.

 

이에 취재진은 3일 오후 현장을 재방문 한 결과 공시체 폐기물은 모두 제거된 상태였다. 또한 폐기물은 공급처로 지목된 레미콘업체로 전량 반송한다는 지자체 관계자의 답변을 들을 수 있었다.

 

아울러 담당자는 폐기물을 불법으로 공급한 배출업체에 대해선 관할지자체에서 자체적인 조사에 의해 행정조치가 이루어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사현장 출입구에 새겨진 “환경을 생각하고 지키는 건설”이란 문구가 무색하였다.

 

말로만 환경을 외치는 형식적인 상황으로 정말 환경을 생각하고 몸소 실천하는 롯데건설로 거듭나기를 바라는 바이다.

  <허재현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거제시 옥포만의 일출과 월출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