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해양(주) 회생방안 조속한 마련을 촉구하며

- 고용위기지역 지정 등 정부, 경남도와 적극 협력하여 추진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8/03/10 [11:53]

성동조선해양(주) 회생방안 조속한 마련을 촉구하며

- 고용위기지역 지정 등 정부, 경남도와 적극 협력하여 추진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8/03/10 [11:53]

 통영시(시장 김동진)에서는 지역 유일 조선소인 성동조선해양(주)에 대한 정부가 법정관리하기로 한 것에 대하여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예상되어 시에서 할 수 있는 지원대책을 신속히 마련하여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정부의 지원대책에 맞춰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위하여 2월경 고용노동부 통영지청과 협의를 하고 있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고용위기지역이 지정되면 고용유지조치에 대한 지원수준 확대를 비롯해 실업급여 60일 범위에서 특별연장급여 지급, 일자리 관련 사업비 우선 지원, 중소기업창업 및 진흥기금 우선 지원, 종합취업지원대책 수립 등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행안부에서 고용위기지역에 우선 교부한 특별교부세 40억 원에 대하여 목적에 맞게 조기 집행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각종 공모·총액사업인 생태휴식공간 확대사업,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및 운영사업, 항만시설유지보수사업 등 정부사업에 대하여 적극적인 행정대처로 조선위기 산업을 극복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시에서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이 되면 고용노동부 통영지청 등 관련기관과 원활한 업무연계를 통하여 지역 내 근로자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는 한편, 성동조선해양(주)이 회생절차를 밟아 조기에 정상 가동될 수 있도록 경남도 등 관계기관·단체와 적극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지난 3월 8일 기재부 주관으로 제14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중견조선사 처리방안 및 구조조정 등에 따른 지역 지원대책 등 논의 결과 성동조선해양을 법정관리하기로 결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고성군 해명마을, 바지락 캐기 체험 ‘성황’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