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통영해양경찰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영해경, 실종선원 수색 중 11제일호 구명벌 인양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8/03/08 [16:37]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신동삼)는 지난 6일 밤 경남 통영시 욕지도 인근해상에서 전복된 저인망 어선 제11제일호의 실종자 수색구역을 확대하여 집중수색중이라고 밝혔다.

 

 전날(7일)까지 수색 상황으로는 사고해역 중심으로 경비함정, 항공기 등 총 76척을 동원 가로 11해리 세로 11해리를 집중수색 하여 실종자 기관장 임모씨를 발견하였다.

 

 사고 3일차(8일) 계획은 수색구역을 확대하여, 가로 16해리(30Km), 세로 13해리(24Km)를 9개 구역으로 나누어 경비함정, 유관기관 민간어선 등 61척을 동원하여 수색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현재 사고해역은 풍랑주의보 발효로 인한 기상이 불량하여 중대형 경비함정 11척, 유관기관 2척 총 13척이 수색중이며, 현지 기상감안 동원선박을 추가 배치 할 예정이다.

 

 해경은 오늘 수색 중 오전 8시17분경 사고지점으로부터 1.7해리 해상에서 제11제일호의 구명벌(No11 JEIL 표기) 1개를 발견하여 12시 40분경 인양하였고, 또한 10:30경에는 사고지점으로 남동방 7.8해리 해상에서 구명조끼(선명 등 표시 없음) 1개를 발견, 인양하였다.

 

 한편 실종자가 해안가로 밀려올 것을 대비하여 통영시와 협조하여 욕지도, 상노대도, 연화도, 한산도 어촌계원, 군․경 등 221명을 동원하여 해안가를 수색중이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아직 실종자 4명이 남았다며, 내 가족을 찾는다는 마음으로 수색구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였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8 [16:37]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