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네트워크 > 부산/울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해부터 공중화장실 휴지통 없어진다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8/01/04 [13:23]

 대변기칸에 휴지통을 없애고 여성화장실엔 위생용품 수거함 비치

 화장실 미관 살리고 악취 해소, 아름다운 화장실 문화 정착 도모

 

 

올해부터 화장실 변기 옆 휴지통을 없애고, 그동안 논란이 되었던 화장실 이용자의 인권과 사생활을 보호하는 법률이 시행된다.

  

그 동안 미관은 물론, 악취와 해충을 유발한다는 지적을 받아온 공중화장실 변기 옆 휴지통은 모두 사라진다. 화장실에서 사용한 휴지는 변기에 버리면 된다. 다만, 여성화장실에는 위생용품을 버릴 수 있도록 수거함이 비치된다.

  

※ 공중화장실 대변기 칸 내에는 휴지통을 제거하여야 하나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입구나 세면대 쪽에 큰 쓰레기통 비치 가능

 

화장실 이용자의 인권 존중과 사생활 보호를 위해 여성이 남성화장실을, 남성이 여성화장실을 청소 또는 보수중일 때는 입구에 청소 또는 보수중임을 안내하여 이용자의 불편을 줄인다.

  

앞으로 신축하거나 새단장(리모델링)하는 화장실은 외부에서 내부가 보이지 않도록 설치하여 인권이나 사생활 침해 예방을 도모한다. 기존 화장실은 가림막을 설치하도록 권장한다.

  

아울러 신축 또는 새로 단장하는 남성화장실 내 소변기 사이에도 가림막을 설치한다.

  

신창기 경남도 수질관리과장은 “시행초기라 불편한 점이 있을 수 있고, 변기 막힘으로 인한 사용불편이나 유지・보수비용이 증가 할 수 있지만 아름다운 화장실 문화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04 [13:23]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