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네트워크 > 부산/울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7년도 도시재생뉴딜시범사업에 부산시 4곳 선정
부산시 영도구, 사하구, 동구, 북구 총4곳 선정, 국비 397억원 반영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7/12/16 [11:29]

 


부산시는 ‘2017년도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공모’에 총 4곳이 선정되어 국비 397억원을 지원받아 쇠퇴한 도시를 살려, 지역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는 도시 혁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2017년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에 선정된 사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우리동네살리기형(이하 우동살)은 영도구 봉래동 일원의 베리베리 굿 봉산마을 복덕방 △주거지지원형은 사하구 감천2동 일원의 고지대 생활환경 개선 안녕한 천마마을 △ 일반근린형은 동구 범일2동 일원 래추고(來追古)! 플러싱, △중심시가지형은 북구 구포동 일원 구포이음 사업이다.

 

  국토교통부에서 12월 14일에 발표한 이번 시범사업은, 총 69곳(광역선정 44곳, 중앙선정 15곳, 공공기관 제안형 10곳)을 공모로 지난 10월에 사업계획서를 접수받아서 선정하였다. 뉴딜사업 첫해 시범사업인 만큼 주민협의나 계획수립 진행 등 ‘준비된 사업’을 선정하여 신속히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주민 체감 성과를 조기에 가시화하고, 모범사례로 발전시켜 다른 지자체 사업에 확산시킬 필요가 있는 사업이 선정되었다.

 

  따라서 부산시 관계자는 “도시재생 쇠퇴도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실정임을 감안하여 국토부와 협의해서 도시재생뉴딜사업이 적극 선정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12월에 도시재생뉴딜 로드맵 발표와 더불어 2018년도에는 130곳 내외로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며, 부산시는 도시재생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지금부터 차근차근 내년도 공모사업을 위한 다양한 채널을 가동하여 지자체와 협의해서 사업발굴을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16 [11:29]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