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슈뉴스 > 환경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2017년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7/11/20 [09:30]

 생물다양성 미래의 주역 '한 자리에'"
서초구 힐스테이트 갤러리홀서 개최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18일 서울 서초구 힐스테이트 갤러리홀에서 ‘2017년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로 12회를 맞이한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은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생물자원보전 활동에 앞장선 청소년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생물자원보전 활동에 모범을 보인 제12기 청소년리더(33개교 58팀 286명)와 2017년 그린기자단(총23명)에게 수료증을 수여한다.

 

또한, 우수 활동팀을 선정하여 환경부 장관상을 시상하고, 생물다양성 토크콘서트와 각 팀별로 한해 활동 내용을 공유하는 부대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청소년리더 최우수상에는 용인외대부속고등학교 ‘그레코'와 대덕중학교 ‘대덕그린피스’ 등 2팀이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낙생고등학교 ‘그린키퍼’, 삼괴고등학교 ‘인바이오’, 서산여자고등학교 ‘라나', 서산중앙고등학교 ’에코 네이처', 군산중앙여자고등학교 ‘새처럼 연구팀’ 등 5팀이 선정됐다.

 

최우수상에 선정된 ‘그레코’ 팀은 개구리에 알맞은 환경을 연구하고 개구리 보호의 중요성을 홍보하는 활동으로, ‘대덕그린피스’ 팀은 대덕중학교 및 학교 인근의 매봉산과 탄동천의 생물다양성 조사 활동으로 각각 호평을 받았다.

 

고등부와 대학부로 구성된 생물다양성 그린기자단은 생물자원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매월 생물다양성을 조사하고 취재했다.

 

큰조롱박 먼지벌레, 꾸구리, 매미와 같은 우리 주변의 다양한 생물종과의 공존에 대해 알리고, 성별이 교란되고 있는 생물들의 현재의 모습, 기후변화로 인한 가뭄과 산불이 서식지에 미치는 영향 등도 직접 조사하고 기사를 작성했다.

 

이들이 작성한 기사는 매월 선별하여 ‘환경미디어(ecomedia.co.kr)'와 웹레터를 통해 배포되어 국민에게 생물다양성의 소중함을 알렸다.

 

이 중, 기사내용과 제출건수, 채택건수, 조회수 등을 고려하여 전문가 심사를 거쳐 박준휘(한림대), 권순호(이우고), 한나라(중앙대), 설성검(과천중앙고) 등 4명의 최우수 기자가 선정됐다.

 

행사에는 ’소통전문 연예인(소통테이너)‘ 오종철의 사회로 생물다양성 청소년리더, 그린기자단 대표, 2016년도 생물다양성 청소년 우수리더, 전문가 등이 참석하여 ‘생물다양성에 대해 말하다’라는 주제로 활동사례를 발표한다.

 

이 밖에 생물다양성 청소년리더 제작 영상 상영, 생물자원보전의 바람을 담은 생태지도 공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환경부와 내셔널지오그래픽 한국판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11회 대한민국 10만 가지 보물이야기 사진공모전’ 시상식도 함께 개최된다.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생물들’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올해 사진공모전에는 총 958점이 출품됐다.

 

이 중 이동현씨의 ‘학의 연가’가 대상에 선정됐다. 그 외 ‘눈싸움 해볼까’ 등 최우수상 2명, 우수상 5명 등을 포함해 총 28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사진공모전의 수상작들은 환경부와 내셔널지오그래픽 누리집(www.nationalgeographic.co.kr)에서 감상할 수 있다. ‘생물다양성 청소년 페스티벌’ 행사장 내에서도 작품이 선보인다.

 

황계영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우리 청소년들의 생명을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는 마음과 행동들이 모여 사회로 확산된다면 생물다양성을 지키기 위해 국민들도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국장은 “앞으로도 모든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생물다양성 보전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20 [09:30]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