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네트워크 > 부산/울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남도, 중형조선소 살리기 위해 발 벗고 나서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7/11/01 [20:41]

STX조선해양 RG발급 협조 요청 공문 발송 및 KDB산업은행 직접 방문 
도의회, 여야 정치권과 함께 중형조선소 회생위한 총력 경주

 

경남도는 선수금 환급보증(RG)발급 기한 도래로 계약 취소 위기에 몰린 STX조선해양 등 중형조선소를 살리기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도는 건조능력은 있으나 일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STX조선해양이 글로벌 경쟁을 뚫고 수주한 계약에 대한 RG발급이 지연됨에 따라 RG발급을 통한 중형조선소 회생을 위하여 한경호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에서는 지난 10월 25일 한경호 권한대행이 직접 서명한 ‘STX조선해양 RG발급 협조 요청’ 공문을 KDB산업은행측에 보냈으며, 26일에는 직접 은행 관계자들을 방문하여 RG발급에 대해 간곡히 협조 요청을 하였다.

 

이에 앞서 도는 9월 19일 ‘조선업 위기극복을 위한 대정부 건의문’을 마련하여 청와대 등 관련 중앙부처에 제출하고 관계자들을 방문한 바 있다.

 

도는 STX조선해양이 지난 7월 3일 회생절차 종결 이후에도 지속적인 원가절감, 구조조정 등을 통한 경영정상화를 위하여 각고의 노력을 하여 정상 궤도에 오르고 있음을 고려하여 금융권의 RG발급을 통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도에서는 외국선사의 동의를 통하여 10월 31일까지이던 RG발급 기한이 11월 23일로 연기됨에 따라 당장의 계약 취소 상황은 모면하였으나, STX조선해양의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RG 발급을 위하여 다시 한번 도의회 및 여야 정치권과 함께 힘을 합쳐 정부 및 금융권에 강력 요청할 방침이다.
  
또한 STX조선해양이 소재한 진해구가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김성찬 의원을 비롯하여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민홍철 의원 등 여야정치권에서 함께 관심을 가지고 RG발급을 위하여 노력을 하고 있음을 강조하였다.

 

경남도의회 역시 지난 6월 구성된 조선산업 위기극복 특별위원회에서 9월 27일 STX 조선해양을 직접 방문한데 이어 10월 12일 ‘조선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대정부건의’를 의결하는 등 중형조선소 정상화를 위하여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RG발급 기한이 연기되었지만 도에서는 RG 발급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을 할 것이며, 조만간 황종명 경남도의회 조선산업 위기극복 특위위원장 등과 함께 중앙부처 및 은행 관계자를 만날 생각이다”며, “RG발급을 포함한 중형조선소 생존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1/01 [20:41]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