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네트워크 > 산청.함양.거창.합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넓은 초지서 풀 뜯는 산청 한우 행복하牛~
생초면 남산농장 60두 방목해 키워, 출산·건강유지·사료비 절감 이점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7/10/29 [18:01]

 

 동물복지가 최근 축산업계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넓은 초지에서 마음껏 뛰며 건강한 풀을 먹게 하는 한우농장이 있어 눈길을 끈다.
 
  산청군 생초면에 위치한 남산농장(대표 최예은, 49, 여)은 약 4만㎡규모의 초지에 60두의 한우와 송아지를 방목해 키우고 있다.

 

  이 소들은 자유롭게 초지를 오르내리며 풀을 뜯고 운동도 한다. 특히 운동 효과로 내장지방이 감소해 송아지를 낳을 때 도움이 된다. 또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즐기는 일광욕은 피부 건강과 체중 유지에도 효과적이다.

 

  하루 사료비도 농가에서 직접 배합사료와 볏짚을 섞어 먹이는 경우보다 많게는 3분의1 수준까지 절감할 수 있다.

 

  최예은 남산농장 대표는 “우리 소들은 한 겨울에도 기상조건이 특별히 좋지 못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축사 안에서 자지 않는다”며 “방목장의 풀을 통해 단백질과 비타민 등 양질의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해 병치레도 거의 없고 건강하다”고 설명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29 [18:01]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