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네트워크 > 거제.통영.고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7년 통영미술제 개최
예향의 도시, 캔버스 색감에 설렌다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7/10/26 [20:42]

 


  깊어가는 가을, 걸출한 미술인들이 배출된 예향의 도시 통영은 또다시 캔버스에 펼쳐진 색감에 설렌다.
 
 통영미술의 현재와 미래를 더욱 빛낼 “2017년 통영미술제”행사가 11월 3일부터 9일까지 7일간 남망산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통영미술제에서는 이충무공의 호국정신을 되새기고 그 역사적 현장을 같이 했던 전승지역의 미술작품 56여점을 초대전시하는 ‘충무공 역사의 발자취 전’이 시민문화회관 대전시실에서 열린다.

 

 특히 남망갤러리에는 10월 27일부터 11월 2일까지 이한우, 탁영경, 탁양지 등 통영출신 출향작가 초대전을 준비했다.

 

 또한 4일부터 2일간 분수대 일원에 ‘창의적 미술 체험행사’를 펼쳐 지역민에게 다가가는 미술을 구현할 것이며, 시민문화회관 소극장에서 미술영화(8일 오후5시, 오후7시)를 상영하는 등 다채롭고 입체적인 행사가 마련되어 통영의 가을을 더욱 풍성하게 할 것이다.

 

 미술제 기간 동안에는 자매도시 작가들의 작품을 깃발로 제작하여 남망산공원 일원에 설치하여 축제분위기를 돋울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통영은 걸출한 화가들을 다수 배출한 예향으로 이러한 예술적 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지역 작가들의 책임과 역할이 막중하다󰡓며 󰡒이번축제가 미학적 감성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26 [20:42]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