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뉴스 > 환경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렵게 수거한 재활용품 절반은 버려져
재활용품 압축차량 선별 불가능 실정
국회 환노위 하태경의원,환경부서 제출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7/09/23 [13:08]

 국 재활용품 수집 반입량은 연간 약 127만여톤, 그 중 버려지는 재활용품(잔재물)58만톤으로 집계됐다.

재활용품 절반 가까이(46%)가 재활용이 불가능하다.

재활용품 운반차량이 재활용품을 과도하게 압축하면서 재활용을 불가능하게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이를 관리감독할 규정이 없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구갑)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지자체 재활용품 수집 및 선별 현황분석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재활용품은 종량제봉투와 구별해 별도로 수거하고, 각 지역의 자원회수시설 및 중간집하장으로 집결된다. 이곳에서 재활용품 세부 분류 작업을 거쳐 각각 자원회수시설·소각시설·매립시설로 운반된다. 재활용되지 못하는 잔재물은 소각시설이나 매립시설로 옮겨져 그대로 버려지게 된다.

 

하태경 의원실 현장점검 결과, 버려지는 재활용품(잔재물)이 많은 이유는 수집차량이 재활용품을 과도하게 압축해 선별장으로 운반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압축을 더 많이 해야 많은 양을 운반할 수 있어 인건비 및 수송비 등 제반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재활용 수집단계에서 재활용품이 과도하게 압축돼 운반될 경우 물품 선별이 어려워진다. 예컨대 유리병은 재질 특성상 파손율이 높고, ·페트병·비닐 등은 서로 섞일 경우 종류재질별 구분이 어려워져 재활용률이 떨어진다.

 

압축차량으로 인해 비닐, 종이, 플라스틱 등이 뭉쳐져 반입된 재활용품. 이 경우 선별하지 못하고 일반폐기물처럼 소각이나 매립하게 된다.

 

지자체 재활용품 수집차량 3393대 중 774(23%)가 압축차량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압축차량 사용 비율은 광주(58%), 인천(46%), 울산(38%), 강원(34%), 제주(32%), 충북(30%)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2016년 기준 지자체의 재활용품 수집량 127만톤 중 29만톤이 압축차량으로 운반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 의원은 국민들이 열심히 분리수거한 재활용품 절반이 버려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 매우 허탈해 할 것이라며 자원의 올바른 순환 체계를 수립하기 위해 관계 기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23 [13:08]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