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뉴스 > 환경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차 산업혁명과 함께한 ENVEX2017 폐막
20개국 260여개 환경기업,1,400여 해외바이어 참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가미된 환경산업기술
새로운 트렌드 제시 환경사업화 및 고용기회 확대
 
권병창기자 기사입력  2017/06/13 [08:55]

 

▲ 사본 -17.06.07 JJO_0018 국제환경산업기술전시회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환경보전협회(회장 이우신)와 함께 국내 최대 환경전시회인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이하 ENVEX2017)’7일부터 9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렸다.

 

올해로 39회째를 맞이하는 ‘ENVEX2017’에는 미국, 이탈리아, 독일 20개국 260여 개 기업이 참가하며 1,400여 명의 해외 바이어를 포함해5만여 명이 참관했다.

ENVEX2017환경산업기술 분야와 그린에너지 분야에서 총 1,000여 종의 새롭고 다양한 기술과 제품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용된 환경기술, 내에서개발된 수처리설비 등 다양한 기술과 제품이출품되어 환경산업기술의새로운 경향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었다.

사물인터넷(IoT)기술이 탑재되어 스스로 분리막을 진단하고 세정하는MBR수처리시스템, 인공지능(AI)로봇에 의한 폐기물 선별 시스템, 드론을 이용한 대기·악취 측정과 샘플 포집장치 등이 관심을 끌 었.

 

특히 올해는 한··일 환경산업기술 순회전시회가 처음으로 ENVEX2017에서 개최되어 3국의환경산업기술정보 공유와 환경기술거래가 촉진될 것으로 기대됐다.

 

 

▲ 사본 -17.06.07 JJO_0433 국제환경산업기술전시회    

 

18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16.4)에서 3국간 환경산업·기술 교류와협력을 확대 강화하기 위하여 순회전시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 3개국 30여 개 기업이 참가하여 전시회와 기술포럼을 진행했다. 또한, 국내 중소환경기업의 내수시장 확대 및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수출·구매상담회, 세미나·포럼 등 다양한 비즈니스 프로그램이 연계 개최되어해외수출 확대 발판을마련했다.

 

환경부와 외교부가 공동으로 주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하여 개최하는 ‘2017 중동·아프리카 환경포럼에서는 중동·아프리카 지역 정부 및 공공기관유망 발주처를 초청해 유망 프로젝트 설명회와 국내 기업과의 11 상담회가 진행됐다.

이어서 1회 한··일 환경산업기술포럼’, ‘9회 한·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 ‘발전사 환경기계·장비 구매상담회등 총 12건의포럼·상담회가 개최됐다.

 

아울러, 함께 열리는 ‘2017년도 환경연구개발(R&D) 성과전시회에서는그간 개발된 우수기술과 환경정책 등 연계된 기술개발 동향을 살펴볼 수 있었다.

국민체감형 환경 R&D 추진이란 주제로 국민의 삶과 연계되는 환경기술에 대하여35개 기관·기업의 기술개발 성과물이 전시됐다.

 

이창흠 환경부 환경산업기술과장은 이번 전시회의 비즈니스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환경 기업들이 해외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는좋은 기회가 되길 바라며, 으로 선진국형 환경산업으로의 전환과 기술개발을 위해 내실 있는 환경정책 마련과 제도 정비에 더욱 노력해 나갈계획이라고 말했다. <권병창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3 [08:55]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