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슈뉴스 > 환경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주환경청,폐광지역 멸종위기종 복원
야생생물 Ⅱ급 열목어 500마리와 붉은점모시나비 30쌍
정선 폐광지역 일대 열목어 붉은점모시나비 등 방사
 
내유진기자 기사입력  2017/06/13 [08:52]

 

▲     열목어 방사 모습


환경부 소속 원주지방환경청(청장 박미자)은 최근 멸종위기 야생생물 급인 열목어 500마리와 붉은점모시나비 30쌍을 강원도 정선군 백운산 물한리 계곡과 주변 지역인 하이원리조트 마운틴탑 일대에 각각 방사했다.

 

방사되는 열목어는 강원대 어류연구센터에서, 붉은점모시나비는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에서 각각 인공증식한 개체다.

 

이번 멸종위기종 방사 지역은 원주지방환경청이 지난 2015년부터 열목어와 붉은점모시나비 서식지 복원사업을 추진한 곳이다.

원주지방환경청은 매년 인공증식한 열목어 500~1,000마리와 붉은점모시나비 20여 쌍을 방사해 왔다.

 

방사 지역인 물한리 계곡은 과거 열목어 집단서식지였던 곳이나 2000년 초반 태풍피해로 서식지가 파괴되어 개체수가 급감했다.

 

하이원리조트 마운틴탑 일대는 붉은점모시나비의 과거 서식지는 아니나, 애벌레 먹이식물인 기린초가 자라는 등 서식환경이 적합해 복원을 추진한 곳이다.

 

원주지방환경청은 2년에 걸친 방사 결과, 올해 4월 물한리 계곡에서 열목어 124마리가, 하이원리조트 일대에서는 붉은점모시나비 애벌레 4마리가 각각 발견됐다고 밝혔다.

붉은점모시나비 애벌레가 확인된 점은 그간 방사한 성충이 현지에서 알을 낳고 부화했다는 의미며, 서식지 복원의 청신호로 보고 있다.

 

열목어의 경우도 복원전인 2014년에 25마리가 발견됐으나 올해는 124마리가 발견되어 방사한 개체가 서식지에 잘 적응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원사업은 원주지방환경청이 지난 2014년에 이 지역에 대한 자연환경을 조사한 결과, 열목어와 붉은점모시나비에 적합한 환경을 지니고 있어 추진하게 된 것이다.

 

원주지방환경청은 정선군, ()강원랜드,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강원대 어류연구센터와 함께 20156월 협약을 체결하여 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열목어 복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최재석 강원대 교수는 이 지역에서 열목어가 먹이활동 하는 모습이 관찰되는 등 잘 정착하고 있다, “열목어 서식지 복원을 통해 이 지역이 탄광하천이라는 오명을 탈피하고 청정 이미지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자 원주지방환경청장은 멸종위기종 복원사업이 정선 폐광지역의 자연성 회복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에도 활력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멸종위기종 증식 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내유진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3 [08:52]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