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뉴스 > 환경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공단,장마철 비점오염원 관리강화
안전사고 예방 등 현장 기술자문 병행
환경부와 비점오염원 사업장 합동점검
 
권병창기자 기사입력  2017/05/18 [08:20]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장마철을 대비하기 위해 비점오염원 설치신고 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을 오는 630일까지 유역(지방)환경청, 한국환경공단 등과 합동으로 실시한다.

 

이번 합동점검은 강우가 집중되는 장마철을 대비하여 비점오염원 신고사업장 중 상수원 상류지역, 녹조 발생지역에 위치한 공장 등 150여 개 사업장을 선별하여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비점오염원은 비가 많이 내릴 경우 도로, 농경지, 산업체 등에서 배출되는 불특정 오염원을 말한다.

 

2013년을 기준으로 한강 등 전국 수계별 배출 부하량을 조사한 결과,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의 약 67%를 차지하며, 여름철 녹조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번 지도·점검 계획을 누리집(www.me.go.kr)에 게재하여 여과형 시설 등 비점오염저감 시설의 자율점검을 유도하는 한편 비점오염원 관리 취약 사업장을 중심으로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비점오염저감 시설의 설치·운영 여부, 비점오염저감 계획서의 적정이행 여부, 저감시설의 관리·운영기준 준수여부 등이며,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개선명령 등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장의 자율적인 비점오염원 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시설의 적정한 관리·운영 방법, 안전사고 예방 등의 기술자문도 병행한다.

 

환경부는 비점오염원으로 인한 수질오염을 낮추기 위해, 대규모 개발사업 시행하거나 폐수배출사업장을 설치할 경우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를 의무화(수질수생태계보전법 개정, 2006)하고 있다.

 

도시지역 비점오염 저감을 위해 저영향개발기법(LID)을 적용하고 있고, 고랭지밭과 같은 오염우려 지역은 비점오염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강복규 환경부 수생태보전과장은 주요 비점오염원 관리 사업장에 대한 일제 점검을 통해 사업장의 자발적인 비점오염저감을 유도하고 공공수역 수질개선에도 기여를 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환경부 수생태보전과(044/201-7044) 또는 한국환경공단 수생태정책지원팀(032/590-4491)에게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권병창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18 [08:20]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