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포따오기’ 봄기운 속 올해 첫 부화 성공
UPO-41(♂)·UPO-38(♀) 따오기 부부 새끼따오기 탄생
우포따오기복원센터,천연기념물 제198호 따오기 부화
 
허재현기자 기사입력  2017/04/12 [13:57]


국내에서 40여 년 전에 멸종된 천연기념물 제198호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새끼따오기의 첫 부화 소식이 생태계의 보고인 창녕 우포늪의 봄바람을 타고 전해졌다.


지난 3월 12일 UPO-41(♂) ․ UPO-38(♀) 따오기 부부가 쌍을 이뤄 난 알에서 4월 7일 13시 20분에 첫 부화된 새끼따오기의 건강상태는 매우 양호하다.


앞으로 45일 간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자체적으로 만든 이유식을 2시간 간격으로 먹는 등 24시간 직원들의 보살핌을 받은 뒤 45일 정도 지나 스스로 먹이를 먹을 수 있는 상태가 되면 번식케이지로 옮겨지게 된다.
한편, UPO-41·UPO-38 한 쌍 외에도 우포 따오기복원사업의 시발점이 된 양저우(♂)·룽팅(♀)을 포함해 총 37쌍이 현재도 산란 중(4월 6일 기준 203개)이다.


이미 산란한 알들도 부화를 진행하고 있어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는 인큐베이터와 육추기를 가동하는 등 따오기 개체수 증식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한편, 그동안 AI로 인해 출입이 통제되었던 우포늪은 철새의 북상으로 인해 4월 8일부터 부분개방이 되어 출입이 가능하지만, 아직 AI가 완전히 종식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우포따오기복원센터로의 출입은 통제되어 있는 상태이다.


이에 따라 우포따오기복원센터관계자는 “AI 차단 방역과 산란기 우포따오기 보호를 위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고, 건강한 따오기 사육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우포늪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통제에 협조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안상용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새 기운이 돋아나는 봄에 우포따오기의 새 생명 소식이 더해져 기쁨을 이루 말 할 수 없다며, 올해 따오기 복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쏟아 붓겠다”고 밝혔다.

<허재현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2 [13:57]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