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네트워크 > 부산/울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 TOP-10 3D 프린터 ‘캐리마’
본사 한국의 울산으로 이전
3D 프린팅 산업 육성 마중물 역할
 
김학수기자 기사입력  2017/04/12 [13:38]

  세계 7위 3D 프린터 제조업체인 ㈜캐리마가 본사를 울산으로 이전한다.  
울산시는 3D 프린팅 산업 육성 및 기업 집적화를 위해 최근 시청 7층 상황실에서 김기현 울산시장과 이병극 ㈜캐리마 대표가 본사이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에 울산으로 본사를 이전하는 ㈜캐리마는 1983년 설립된 우리나라 1세대 3D 프린터 제조업체로 세계 최초로 사진 현상을 디지털화했던 광학기술을 기반으로 3D 프린터를 개발한 세계 7위 3D 프린터 제조업체이다
 고속 적층식 광조형 장치 등 현재 22건의 특허를 출원 중이며, 세브란스 병원과 함께 차세대 의안을 개발하는 차세대 의료기기 개발 사업으로 추진한 바 있다.
㈜캐리마는 자체 개발한 C-CAT으로 분사한 초고속 연속 적층기술은 기존 기술 대비 30배 이상의 속도를 개선한 혁신적인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25㎝까지 조형이 가능한 대형 사이즈를 비롯하여 4개의 3D 프린터 고유 모델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2,0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지역 내 의료용 3D 프린팅 광경화 소재를 개발하는 제일화성과 디자인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3D 허브시스템즈, 3D 프린터로 임플란트를 제작 활용하는 CK 디앤씨가 ㈜캐리마와 함께 MOU를 체결한다.

 

‘수요 연계형 의료용 3D 프린팅 국산화 기술개발 사업'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치과분야 3D 프린팅 시장의 수입 대체 및 참여 기업의 매출, 광경화 소재 원천기술 확보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우리 울산이 기존 R&D 연구개발에 머무르는 3D 프린팅 산업을 제품 양산에까지 끌어 올림으로써 3D 프린팅 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울산시는 3D 프린팅 산업을 기존 주력산업의 성장 모멘텀을 이어갈 지역전략 산업으로 선정하여 2015년부터 현재 11개 사업에 총 1,131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2 [13:38]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