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지역네트워크 > 부산/울산/경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남도, 2017년 동절기․해빙기 수질관리 대책 추진
내년 4월까지, 수질관리 종합상황실 설치 운영 등 다각적 노력 펼쳐
 
환경이슈신문 기사입력  2016/12/22 [15:14]

 경남도는 동절기와 해빙기 하천유량 부족에 따른 수질오염사고 대비를 위해 내년 4월말까지 ‘수질관리 종합상황실’ 설치․운영 등 수질관리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동절기는 하천 유지수량이 적어 수질오염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봄철 강우나 하천변 해빙으로 인한 오염물질 유입으로 수질오염사고에 취약한 시기이다.  

 

수질관리 종합상황실은 도 수질관리과, 낙동강(영산강)유역환경청 및 전 시·군에 설치되며, 주간 및 야간에 상황근무자를 상시 배치하고, 사고발생 시 상황전파·보고 및 사고수습·방제활동을 총괄하여 운영한다.   

 

이번 특별대책의 세부계획으로는 환경기초시설 및 폐수배출업소 등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사고유발시설인 가축분뇨 배출사업장, 농업용 난방유류 보관시설, 하천인접 공사장 등에 대한 사고예방과 관리·감독을 실시해 나 갈 계획이다.  

 

또한, 봄철 강우 시 오염물질의 하천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하천변 가축분뇨 제거 등 비점오염원 점검도 강화할 계획이며, 자치단체, 환경청, 수자원공사, 홍수통제소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수질관리 협의회’을 구성·운영하여 수질·수량 관리에 대한 협조체계를 구축 할 계획이다.  

 

정석원 경남도 수질관리과장은 “이번 동절기․해빙기 수질관리 대책을 통해 수질오염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갈수기 수질오염사고에 대해 신속히 대처하여, 공공수역 수질보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22 [15:14]  최종편집: ⓒ hkis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