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임랑문화공원 2020년 개관 추진

유족 측과의 민사소송 항소심에서 승소

허재현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8:20]

기장군, 임랑문화공원 2020년 개관 추진

유족 측과의 민사소송 항소심에서 승소

허재현기자 | 입력 : 2020/05/22 [18:20]

[환경이슈신문=허재현기자] 부산 기장군은 5월 21일 임랑문화공원 조성사업 부지에 대해 유족 측이 제기한 민사소송 항소심에서 승소하며, 2020년 개관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기장군은 한국경제 발전에 큰 업적을 남긴 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정신과 뜻을 배울 수 있는 교육의 장이자, 지역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문화공간 제공을 목적으로 주민 건의를 통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장안읍 임랑리 소재 임랑문화공원은 부지 5,216㎡에 기념관 797㎡ 규모로 조성되며, 주요 시설로는 전시실, 도서관, 세미나실, 수정원, 수장고 등을 갖추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등을 운영하여 특색 있는 문화와 교육의 공간으로 기능할 예정이다.

임랑문화공원은 2014년 도시계획시설사업 결정 및 실시계획 인가를 받고, 2015년부터 건축공사에 착공하였으며, 유족 소유 토지를 기부채납 받았으나, 2017년 유족 측의 부설주차장 토지 인도 문제로 마찰을 겪으면서 개관이 지연되고 있다.

기장군은 유족 측의 소유권이전등기말소 등 청구 항소심에서 승소하였으며, 다음달 3일 선고 예정인 기장군이 제기한 토지인도 소송의 결과에 따라 조속히 사업 토지를 인도받을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2020년 개관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