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사곡만 생태조사 보고서 발간

30종 이상의 법정보호종과 1,400여종의 생물정보 수록
해양보호구역 지정 통한 생태관광 활성화 제언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20/03/10 [14:40]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사곡만 생태조사 보고서 발간

30종 이상의 법정보호종과 1,400여종의 생물정보 수록
해양보호구역 지정 통한 생태관광 활성화 제언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20/03/10 [14:40]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박광호 지욱철)은 사곡만 일원에 서식하는 멸종위기종과 해양보호종, 희귀식물 등 30종 이상의 법정보호종과 1,400여종의 다양한 생물정보를 수록한 사곡만 생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는 갯게(멸종위기야생생물 II급), 거머리말(잘피, 해양보호생물), 달랑게(해양보호생물)를 포함한 사곡만 일원의 생태 조사 기록 뿐 아니라 환경운동연합과 사곡만지키기대책위원회가 지난 3년 간 사곡만 매립을 막기 위해 활동한 경과와 성명서, 보도자료문, 정책협약서, 조사 및 보전활동, 언론보도자료 등을 담고 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거제해양플랜트산단은 대기업의 참여불투명, 실수요기업의 부실과 허위, 재원조달계획 미비, 조선산업과 해양플랜트산업의 불투명한 전망 등으로 국토교통부의 승인이 불가능하다면서 사곡만매립계획의 출구전략으로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통한 생태관광 활성화를 제언했다.

 

▲ 사곡만 전경 

 

환경연합은 이 전략이 지난 2월 14일 통영시 견내량 선촌 연안의 거머리말(잘피) 서식지(194ha) 해양보호구역 지정, 고성군 하이면 앞바다 상괭이 해양생물 보호구역 지정(210ha) 사례처럼 해양환경을 보호하면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통영 견내량 해양보호 구역 지정에 따른 굴수협은 의견서에서, ‘해양보호구역이 지정돼도 어로행위.건축행위 제한은 없으며, 수산자원 이식 지원, 수중쓰레기 수거작업 지원, 환경저해시설제거 정비지원, 해양보호구역생산물 인증로고 활용과 수익증대 등 지원혜택과 홍보효과가 기대된다’며 동의한다고 밝혔다. 


해양보호구역 지정 등에 대한 어민들과 자치단체의 피해 우려는 막연한 공포감일 뿐이며 오히려 득이 더 많다는 주장이다.

 

민관협치를 통해 지정된 해양보호구역과 관련 지원혜택과 홍보효과를 알게 된 인근 어촌계 주민들을 중심으로 보호구역 지정에 대한 문의도 늘어나고 있다.

 

사곡만은 통영시 견내량이나 고성군 하이면 앞바다 보다 생물다양성이 훨씬 높아 보호구역으로 지정 될 조건이 좋아 해당 어촌계 주민들과 자치단체의 의지만 있다면 해양보호와 지역경제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사곡만은 매립하는 것보다 보전 하는 것이 가치 있고 지역 경제에도 도움이 되며 지속가능한 사회로 나아가는 길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또 “해양플랜트산단 승인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밝혀졌는데도 일부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은 개발표심을 자극하며 시민들의 휴식공간인 사곡해수욕장 일원 100만평 매립을 부추기고 있다”면서 “사곡만을 지키기 위해 엄중하게 대응을 해 나갈 것” 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 보고서는 지구를 위해 매출의 1%를 전세계 풀뿌리 환경단체에 기부하는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브랜드 ‘파타고니아’의 후원으로 제작됐으며,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055-632-9213 으로 신청하면 무료로 받아 볼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