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마산서항 구조물공사 현장 ‘환경뒷전’

건설폐기물 토사와 혼합보관 현장관리 허술
마산합포구청, 창원시에 행정관리 협조요청
구청, 현장 재확인 불법과 탈법 시 상응조치

허재현기자 | 기사입력 2019/12/17 [13:53]

호반건설, 마산서항 구조물공사 현장 ‘환경뒷전’

건설폐기물 토사와 혼합보관 현장관리 허술
마산합포구청, 창원시에 행정관리 협조요청
구청, 현장 재확인 불법과 탈법 시 상응조치

허재현기자 | 입력 : 2019/12/17 [13:53]

▲ 구조물 철거과정에서 발생한 폐기물이 저감시설도 없이 토사와 혼합돼 방치되고 있다    


창원시 시민안전과에서 발주한 마산서항 재해위험지구 개선 정비사업이 한창인 가운데 펌프장 설치 및 구조물 공사과정에서 발생된 건설폐기물을 마구잡이식으로 관리하는 등 물의를 빚고 있다. 


더욱이 시공을 맡은 호반건설은 마산항 인근에서 건설폐기물을 무분별하게 야적하고 있어 자칫 폐기물의 침출수 발생에 따른 주변 해양환경오염과 비산먼지로 주민들의 생활불편이 우려된다.


이같은 상황에도 불구, 정작 지도·단속을 해야 할 관할 행정당국은 미온적인 누수행정으로 눈총을 받고 있다.

 

현재 토사를 야적하고 있는 곳에는 폐콘크리트 등의 건설폐기물이 혼합된 채 야적돼 있는가 하면, 토사반출 시에는 폐기물처리의 불법행위에 따른 개연성도 제기된다. 게다가 기본적인 비산먼지 저감시설조차 설치돼 있지 않는 등 폐기물 관리가 부실하게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폐기물 관리의 경우 일일 내에 외부로 반출하지 못할 경우 별도로 임시야적장을 설치하고 임시야적장 표지판을 설치해야 한다. 이처럼 적법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이 마저도 지켜지지 않아 창원시와 합포구청의 탁상행정이란 곱지않은 시선이다.

 

▲ 폐기물은 성상별로 구분해 별도의 야적장소에 보관해야 함에도 관리부재가 역력하다    


현행 건설폐기물의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의 시행령에 따르면, 건설폐기물은 폐콘·폐아스콘·폐합성수지·폐금속류 등 종류별로 재활용가능성, 소각가능성 또는 매립필요성 여부 등에 따라 구분해 배출, 수집·운반, 보관하도록 규정했다. 또 흩날리지 않게 덮개를 설치하고 침출수가 흘러 내리지 않도록 가변 배수로를 설치하는 등 폐기물 보관 규정을 명시하고 있다.


이와관련, 호반건설 관계자는 “폐기물은 지적한대로 방진덮개로 덮고 비산먼지 발생을 최소화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나름대로 철저히 현장관리를 했지만,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며 조속한 사후관리를 시사했다.


한편, 공사 발주와 폐기물 배출자인 창원시 관계자는 “현장 감독관에게 철저한 환경관리를 요청했다.”며 “다시한번 현장을 확인해 불법과 탈법이 있을 경우 관련법에 따라 엄정히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산합포구청 환경미화과 관계자 역시, “현장을 면밀히 확인하고 폐기물과 관련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구청에서 창원시를 상대로 행정처분을 할 수 없어 일단 시청에 현장관리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고, 더 이상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