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함께 만든 거제도 야생화 도감 출판

- 18년 만에 출판, 거제도 서식 확인 한 500여종 야생화 담아
- 난개발과 기후위기 시대의 역사적 기록과, 교재로써 가치 기대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11/16 [14:10]

시민들이 함께 만든 거제도 야생화 도감 출판

- 18년 만에 출판, 거제도 서식 확인 한 500여종 야생화 담아
- 난개발과 기후위기 시대의 역사적 기록과, 교재로써 가치 기대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11/16 [14:10]


거제시민들의 힘으로 거제도 야생화를 집대성한 도감이 출판된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상임의장 이종우)은 지난 2001년 <거제도의 야생화> 발간 이후 18년 만에 <거제도 야생화 도감>을 출판하고 오는 22일 거제청소년문화센터(거제교육청 뒤)에서 출판회를 개최한다.


지난 2018년 초부터 출판을 준비한 시작한 거제도 야생화 도감은 환경운동연합이 보유하던 야생화 자료에 지역 사진작가인 반정규, 옥건수, 정옥경, 최금연씨의 자료들을 제공받아 거제도에 서식 중인 500여종의 야생화를 1300여 장의 원색 사진으로, 420페이지에 담았다.


도감은 초본류, 목본류, 덩굴식물로 나눠 편집하고 찾기 쉽게 가나다순으로 정리하고, 10여 종의 멸종위기종 및 특별산림보호종과 다수의 희귀식물, 특산종을 담았다. 부록으로 꽃 관련 용어설명, 법정보호종 현황, 후원자 명단 등을 수록했다.

 

<거제도 야생화 도감> 발간 비용은 일일찻집 수익금과 온라인 펀딩사이트 다음 같이가치 모금으로 마련했다. 같이가치 모금에는 국민 7,059명이 참여 기부했으며, 거제시민 200여명이 후원했다.

 

이종우 상임의장은 “난개발과 임도개설, 불법 채취 등 인간간섭으로 희귀식물들의 서식지는 급격하게 훼손되어가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이 도감이 현재 거제도에 서식하는 야생화들을 증거하고, 생태교육 교재로 활용 되며, 자연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되새기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2일 오후 2시부터 진행 되는 거제도 야생화 도감 출판회는 토론회, 출판기념식, 환경음악회로 구성된다.


토론회는 “거제남부관광단지와 자연생태계”를 주제로 박정용(자연생태해설사)씨의 사회로, 거제도 팔색조 서식현황과 생태(국립공원 조류센터 홍길표 박사), 노자산의 식물상(한백생태연구소 정명희 연구원), 거제남부관광단지와 멸종위기종 현황(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원종태 사무국장), 환경영향평가제도 개선방향(숙의민주주의환경연구소 장용창 소장) 등이 발표된다.


오후 6시 10분부터는 거제도야생화도감 출판기념식을 진행하며, 이어서 6시 30분부터는 출판기념 환경음악회(클래식 기타, 해금, 오카리나, 톱 연주 등)가 진행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자갈에 굽는 전통 한과 맛보세요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