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분진 대기중 그대로 방출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11/13 [10:43]

시멘트분진 대기중 그대로 방출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11/13 [10:43]

지하에 콘크리트파일(PHC파일)을 박고 안정화를 위해 파일 테두리에 밀크(시멘트 풀)를 채우기 위해 교반기 작업중에는 시멘트를 붓는 과정에 시멘트분진이 비산되어 퍼져 나가고 있었다.

 

국립환경과학원 자료에 따르면 시멘트분진에는 특정대기유해물질로 분류된 ‘수은·6가크롬·비소’ 등이 다량 함유돼 있다. 6가크롬(cr6+)은 발암물질의 하나로 부종 및 궤양등 피부염을 일으키고 호흡기를 통해 장시간 흡입하면 비중격천공이나 인후점막에 염증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알려져 철저한 현장 관리가 필요하다.

 

그러나 현장엔 아무런 저감시설도 없이 막무가내식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었지만 현장관리자는 아무런 조치나 제재도 없이 방치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반적인 비산먼지와 달리 시멘트분진이 상당량을 차지하고 있는 분진속엔 발암물질 등이 다량 함유된 것으로 추정할 때 인체에 치명적인 만큼 현장 앞에 위치한 아파트분양 모델하우스에 방문하는 고객들은 각별한 주의를 귀울여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자갈에 굽는 전통 한과 맛보세요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