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영토 주권 강화 위해 해수부-해군-해경 손 잡아

9. 10. ‘범해양기관 협력체제 구축 위한 정책협의회‘ 개최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9/10 [07:53]

해양영토 주권 강화 위해 해수부-해군-해경 손 잡아

9. 10. ‘범해양기관 협력체제 구축 위한 정책협의회‘ 개최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9/10 [07:53]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해군(참모총장 심승섭),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9월 10일(화) 해양수산부 5동 대회의실에서 ‘범해양기관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이번 협의회는 급변하는 국제 해양질서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첨단 해양과학기술 개발을 위한 정책 공조와 상호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개최된다.

3개 기관은 한반도 주변해역에서 유사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상시협의체를 구성 · 운영하고, 국가해양관측망 개선과 주변해역 해양과학조사, 무인도서 관리 확대 등을 위해 협력함으로써 해양영토 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첨단 해양과학기술의 공동 개발 · 활용을 통한 스마트 해양체계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2021년부터 공동으로 연구개발(R&D) 협의체를 구성 · 운영하고 중장기 이행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신기술 개발을 통해 해양안보ㆍ안전체계의 첨단화를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

아울러, 현 정부의 핵심 외교정책인 신남방 · 신북방정책 지원을 위해 해양경제 · 안보 관련 국제기구에 공동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새로운 경제축으로 부상하고 있는 아세안, 인도 등 신남방국가들과의 협력과 북방경제 진출을 위해 해외 해양항만협력기지 구축 등에 적극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해군, 해경은 정책협의회에서 논의되는 과제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관련 국장급으로 구성되는 ‘정책실무협의회’를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우리나라가 해양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해양수산부, 해군, 해양경찰청 간의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심승섭 해군 참모총장은 “국가해양력 발전을 위한 국가 차원의 총체적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며, 이번 정책협의회가 그런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도 “3개 기관의 단합된 노력이 우리의 해양영토 주권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밀양 둘레길에 가을 정취 가득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