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남해군 남항 앞 해상 기름 유출 멸치잡이 배 선원 검거

허재현기자 | 기사입력 2019/08/18 [13:55]

통영해경, 남해군 남항 앞 해상 기름 유출 멸치잡이 배 선원 검거

허재현기자 | 입력 : 2019/08/18 [13:55]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는 8. 17(토) 오후 5시 48분경 남해군 남항 활어 위판장 앞 해상에서 멸치잡이 배 A호(39톤)가 바다에 기름을 유출하여 검거하였다고 밝혔다.


통영해경 남해파출소는 8. 17(토) 오후 5시 48분경 남해군 남항 활어 위판장 앞에 기름이 떠 있다는 민원신고를 접수하고 연안구조정과 순찰차를 현장으로 급파하였으며 신고접수 7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남해파출소 순찰차는 바다에 기름이 떠 있는 것을 확인, 남항에 정박해있는 주변 선박 상대 조사 결과 A호의 선수 바닥 위에 기름을 제거하기 위하여 사용한 주방 세제가 떨어져 있는 것을 증거물로 확인, 기관장 상대 추궁 결과 경유를 유출한 사실을 시인하였다고 말하였다.


A호(39톤, 사천선적, 승선원 5명)는 당일 새벽 3시 39분경 삼천포 신항에서 조업차 출항, 오후 3시 29분경 조업을 마치고 남해 남항으로 입항하여 연료 탱크에 있는 기름을 이송하는 과정에서 경유 500ml를 해상에 유출하였다고 전했다.

한편, 남해파출소 연안구조정과 파출소 직원들은 바다에 유출된 기름을 유흡착제 등을 이용, 방제작업을 하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밀양 둘레길에 가을 정취 가득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