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환경동아리 ‘정양늪생태공원’ 견학

거제도 생태학습관 필요성 제기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6/21 [09:21]

청소년환경동아리 ‘정양늪생태공원’ 견학

거제도 생태학습관 필요성 제기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6/21 [09:21]


 “거제도에도 습지공원이나 생태학습관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청소년환경동아리 회원들이 합천 정양늪생태공원을 다녀오면서 한 말이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연합) 청소년동아리와 회원 등 40여명은 지난 6월 16일 합천 정양늪생태공원을 견학했다.

 

 이들은 전문가와 함께 공원 데크를 걷으면서 습지의 생태자원을 배우고 정양늪생태학습관에서 이 곳에 서식하는 멸종위기종인 금개구리, 대모잠자리 등 늪지 생물에 대하여 학습했다. 이 날 참가한 학생은 “잠자리와 금개구리, 나무의 생태와 다양한 습지생물을 관찰하고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면서 “멀리 합천까지 교육 받으러 오는 것은 힘들었다. 가까운 곳인 거제시에도 생태학습관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정양늪생태공원 관계자는 “정양늪은 합천군 대양면 정양리에 위치한 곳으로 황강의 지류인 아천천의 배후습지이며 자연경관이 빼어나고 금개구리, 대모잠자리 등 멸종위기생물을 비롯한 다양한 생물의 서식지로 생물학적, 생태학적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습지” 라고 설명 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이종우 의장은 “생태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자주 운영하고 싶지만 예산부족과 전문교육시설 부재로 어려움이 많다. 거제지역은 생물종다양성이 높고 생태보전이 되고 있는 지역도 많아 생태 학습 조건이 매우 좋다”면서 “시내에도 환경교육센터가 설립 된다면 시민 학생을 위한 환경교육활동 거점이 될 뿐 아니라 생태관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프로그램은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이 경상남도교육청에서 보조금을 지원 받아 격 주로 진행하는 ‘청소년 생태교육 및 보호 동·식물 모니터링’ 활동 중에 하나였다. 매월 격주로 운영되는 이 프로그램은 전문강사가 동행하고 탐방 주제도 다양해 청소년들의 참여와 회원 및 일반시민들의 참여도 높다. 2019년 하반기에도 본 프로그램은 진행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카메라 위 천연기념물 '팔색조'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