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 교란식물 퇴치 위해 민·관이 하나로!

환경부 지정 생태 교란식물 ‘양미역취’ 제거 나서, 낙동강 생태계 교란 위협 차단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6/11 [17:35]

생태계 교란식물 퇴치 위해 민·관이 하나로!

환경부 지정 생태 교란식물 ‘양미역취’ 제거 나서, 낙동강 생태계 교란 위협 차단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6/11 [17:35]


 부산시(시장 오거돈) 낙동강관리본부는 6월 12일 교란식물 퇴치에 앞장서기 위해 민·관이 함께하는 ‘생태계 교란식물 퇴치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부산그린트러스트, 낙동강환경포럼, 고니봉사단, 한국환경공단 부산울산경남지역본부 직원 및 낙동강 관리본부 직원 등 200여 명이 참여해 낙동강생태공원 내 교란식물의 최대 서식지로 손꼽히는 대저생태공원 신덕습지 일원에서 대표적인 교란식물인 양미역취 퇴치에 나선다.

 

 양미역취는 독성과 꽃가루 알레르기는 없지만 왕성한 번식력으로 급속하게 영역을 확대해 다른 식물의 서식지를 파괴하고, 생물다양성을 감소시키는 등 생태계 균형을 교란하고 있는 종이다. 가장 효과적인 제거 방법은 본격적인 개화기(9~10월) 전에 뿌리째 뽑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낙동강관리본부는 낙동강 생태공원의 자생생물을 보호하고, 생태계 균형을 회복하기 위해 참석자들에게 교육 자료를 배부하는 등 낙동강 고유생물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고, 교란식물 퇴치 필요성에 대해 홍보할 예정이다.

 

 낙동강관리본부 관계자는 “낙동강 생태공원의 생태계 균형과 건강성 회복을 위해 올해 수립한 중장기계획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낙동강의 생태계를 교란하는 교란식물 퇴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밀양 둘레길에 가을 정취 가득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