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장관, 경북 포항시 해양수산 사업현장 방문․점검

영일만신항 공사현장 안전관리 점검하고 고수온 피해 양식장 직접 둘러봐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5/24 [17:28]

해수부장관, 경북 포항시 해양수산 사업현장 방문․점검

영일만신항 공사현장 안전관리 점검하고 고수온 피해 양식장 직접 둘러봐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5/24 [17:28]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24일(금) 지진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북 포항시의 해양수산 현장을 전격 방문했다.

문 장관은 먼저 환동해권 거점 항만으로 성장하고 있는 영일만신항을 찾아 신항만 개발 현황과 안전관리 상태를 세밀히 점검한 후, 수중로봇 복합실증센터를 방문해 수중건설장비 기술력 및 추진 성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이철우 도지사, 김정재 국회의원, 포항영일신항만(주) 대표이사, 포항항만물류협회장, 포항․구룡포 수협조합장, 포항시장, 환동해지역본부장 등 경북지역 해양수산업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철우 도지사는 포항 월포지구 연안정비사업을 국가가 직접 시행해 줄 것과 2020년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에 경북 20개소 선정, 지진 피해로 소득이 극감된 어업인의 소득증대사업에 국비 30억원을 지원하여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문 장관은 오찬 간담회를 마치고 호미곶에 위치한 국립등대박물관을 둘러본 후, 빠듯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고수온 피해를 입은 육상어류 양식장(영동수산)을 방문해 강도다리 폐사 등(‘16~‘18) 피해현황을 청취했다.


 또한, 고수온 피해에 대한 도의 대응계획과 건의사항 등을 보고 받고 “올해는 고수온으로 인한 어류 폐사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고수온 대응 장비 보급예산이 추가 지원될 계획”이라며 “예방 중심적 대응체계 확립 등 하절기 고수온 피해가 없도록 어업인과 관계기관이 협력하여 적극 대응해 달라”고 당부하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진으로 침체된 포항시를 방문해 주신데 대해 감사인사를 전하며 “수산자원 생산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건의한 사항들이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름다운 모정' 꾀꼬리의 육추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