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조여정을 흔드는 추자현의 진심어린 일침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5/15 [14:27]

‘아름다운 세상’ 조여정을 흔드는 추자현의 진심어린 일침

김정화 | 입력 : 2019/05/15 [14:27]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 강인하(추자현)의 진심어린 일침이 서은주(조여정)를 흔들었다. 가해자로 오해받은 박선호(남다름) 때문에 잠시나마 은주와 같은 입장에 처했던 인하. 선호의 잘못이 알려지는 걸 두려워했고, 그렇게 묻으려 했다. 그렇기 때문에 은주의 걷잡을 수 없는 행동들을 막으려는 인하의 마음에서는 진심이 느껴졌다. 이에 은주가 앞으로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그리고 그 결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해지는 인하의 일침 대사를 되짚어봤다.

 

#1. “진실을 은폐하는 건 준석일 지옥에 처넣는 거야.”

 

오준석(서동현)이 학교폭력 주동자이고, 은주가 사건 당일 학교 근처에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인하. 지금껏 은주가 베풀었던 호의도 끔찍한 진실을 감추기 위한 것이며, 엄마로서 준석을 지키기 위해 사고에 관여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은폐 정황이 점점 뚜렷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거짓말을 하는 은주에게 인하는 “진실을 은폐하는 건 준석일 지키는 게 아니라 준석일 치옥에 처넣는 거야”라고 말했다. 준석에 대한 은주의 모성애가 잘못됐음을 꼬집은 것. 그리고 은주의 한없이 불안한 얼굴을 보며, “너 잠은 자니? 난 잠드는 게 어려운데, 넌 어때? 너도 괴롭구나”라고 연민을 느끼기도 했다.  매순간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는 은주를 무너트린 결정적 한 마디였다. 

 

#2. “네가 지키려는 건 준석이가 아니라 너야.”

 

사고 당일, 선호를 만났을 것으로 짐작되는 준석을 직접 만난 인하. “어른들은 솔직하지 못하지만 그래도 넌 솔직하게 말해줄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갖고 온 거야. 나한텐 네가 희망이야”라는 인하에겐 간절함이 느껴졌다. 하지만 오진표(오만석)와 은주에게 하지 말아야 할 것에 대한 지시를 받은 준석은 진실을 털어놓지 못했다. 다급하게 준석을 찾으러온 은주는 “경고하는데 앞으로 내 아들 건드리지 마. 나도 내 아들 지킬 거”라며 준석을 감싸기 바빴다. 뻔뻔한 태도에 분노에 찬 인하는 “네가 지키려는 건 준석이가 아니라 너야. 지금껏 네가 누려왔던 걸 지키려는 거야”라며 은주의 깊은 속내를 건드렸다. 그러나 “엄마라는 이유가 면죄부는 될 수 없어”라는 인하 앞에서도 은주에겐 오직 준석의 인생이 걱정될 뿐이었고, 그런 은주의 모습은 안쓰러움까지 자아냈다.

 

#3. “너도 준석이도 이미 망가지고 있어.”

 

거짓으로 준석의 사고 당일 알리바이를 만들어낸 은주. 하지만 준석은 “너를 위해서 그러는 거야. 엄마한테 넌 세상 전부”라는 엄마 때문에 오히려 숨을 쉴 수 없을 정도로 막막했고, 집을 뛰쳐나갔다. 편안한 선호의 집이 부러웠다는 준석의 말을 떠올린 은주는 선호의 집을 찾아갔다. 애타는 마음으로 집 근처를 서성이는 은주를 본 인하는 같은 엄마로서 연민을 느꼈다. 선호가 가해자라는 말을 들은 자신도 마치 은주처럼 아들을 보호하기 위해 현실을 회피하려 했었기 때문. 은주가 어떤 고통을 겪고 있는지 누구보다 잘 아는 인하는 원망을 느끼면서도 은주를 붙잡고 싶었다. 하지만 “이미 망가지고 있어. 너도 준석이도 이미 무너지고 있어”라는 인하의 안타까운 일침에도 은주는 “절대 그런 일 없어. 우리 준석이 아무 문제없어”라며 현실을 외면했다.

 

진표의 잘못된 가르침으로 이제는 친구들에 대한 죄책감마저 서서히 잊어버리고 있는 준석. 이제 고작 열여섯이 된 아들을 올바르게 잡아줄 사람은 은주뿐이다. 하지만 준석과 함께 어긋난 곳으로 향하고 있는 은주가 앞으로 어떤 선택을 내릴지, 아들을 위해서 꿋꿋하게 아름다운 희망을 찾아가고 있는 인하의 진심어린 일침이 은주를 각성시킬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아름다운 세상’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

 

<사진제공 = MI, 엔케이물산>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활짝 핀 이팝나무꽃
1/5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