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해수담수화 갈등, 종지부를 찍었다

식수 아닌 공업용수로 활용’…주민 반대 해결과 시설활용 높인다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4/10 [17:41]

“10년 해수담수화 갈등, 종지부를 찍었다

식수 아닌 공업용수로 활용’…주민 반대 해결과 시설활용 높인다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4/10 [17:41]


 오거돈 부산시장은 오늘(10일) 오전 11시 서울시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두산중공업 간 ‘기장 해수담수화시설의 가동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기장군 대변리에 위치한 해수담수화 플랜트 시설은 2015년 준공되어 세계적 수준의 해수담수화 기술력으로 해외진출을 도모하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했지만, 방사능 검출을 우려한 지역 주민의 반대로 작년 1월 운영사인 두산중공업이 철수하며 전면 가동 중단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부산시와 환경부를 비롯한 4개 기관은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식수가 아닌 공업용수로서의 활용이라는 새로운 대안을 찾았다. 10년 이상 이어져 주민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안전한 도시 부산’에 더 가까워지게 된 것이다.

 

 오거돈 시장은 “시민의 심리적 불안을 해결하지 않고는 담수화를 식수로 활용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식수를 제외한 다른 활용법을 찾기 위해 여러 기관이 머리를 맞대 비로소 오늘, 멈춰있던 시설의 가동을 위한 협약을 맺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한 “해수담수화 시설이 과학적, 기술적으로 검증된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므로, 지금까지의 연구결과들이 헛수고가 되지 않도록 협약에 참가하는 기관들과 협력해 획기적인 운영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이되, 담수시설의 정상 운영을 위해 대안을 찾으려 실무진들의 많은 노력이 있어왔다. 오늘은 그 결실을 맺는 뜻깊은 날”이라며 “오늘을 기점으로 담수시설의 정상화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부산시를 비롯한 4개 기관은 ▲생산된 담수를 산업용수로 활용 ▲공급량 확대를 위한 수요처 발굴 ▲기술개발 통해 유지관리 비용절감 ▲성공적 가동과 운영을 위해 해수담수화 클러스터 조성 기반 마련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름다운 모정' 꾀꼬리의 육추
1/5
광고
광고